UPDATE : 2019.9.22 일 12:58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여가부, 국가성평등지수 개선 위해 전문가들 한자리에 모여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방향 설정과 대안 모색 위한 포럼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06.14 08:29|(1호)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방향 설정과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관련 분야 전문가와 함께 중앙대학교에서 포럼이 개최된

여가부는 국가의 성평등 수준을 파악하여 정책 추진 방향을 수립하고, 양성평등 정책과제의 시행을 점검하기 위해 매년 성평등 지수를 조사하여 발표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한편 현행 지표는 경제활동, 의사결정 등 8개 분야로 구성되며, ‘완전한 성평등 상태’를 100점으로 산정한다.

2009년 처음 개발된 국가성평등지수의 측정지표는 그동안 시대의 변화에 맞추어 일부 지표가 변화되기도 했지만, 지수가 개발된 지 10여년이 경과하면서 지수 측정 결과에 대한 정책 활용도를 높이기 위하여 지표 전반에 대한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여가부는 국내외 다양한 지수를 검토하고, 의견수렴 등을 거쳐 새로운 성평등지수를 도입하기 위한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및 활용방안 연구’를 오는 10월까지 진행한다.

이번 포럼은 지난 4월 30일 계약 체결된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및 활용방안 연구’(연구책임자 중앙대학교 김경희 교수)의 일환으로 개최되는 것으로 국가성평등지수의 현황과 개편 필요성, 성평등 개념화 방안, 사회정책 지표 개발의 쟁점 등 세 분야로 나눠 발표와 토론이 진행되며, 성평등지수 개발에 예상되는 쟁점을 토론하고, 세부 지표 개발과 활용방안에 대한 자문과 의견을 수렴하게 된다.

이 자리에는 연구진 이외에 여성가족부, 통계청 등 관계부처와 성평등정책, 젠더폭력, 노동, 복지・가족, 교육, 문화 등 각 분야별 전문가가 발표와 토론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건정 여가부 여성정책국장은 “여성가족부에서는 국가성평등지수 전반에 대한 체계를 점검하고 대안을 모색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포럼을 통해 각 분야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이 모아지질 기대한다”라며, “국가성평등지수가 정부의 성평등정책 수립과 집행에 적극 활용되어 성평등 실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은영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자매사 자유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정동용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23,704호 (역삼동 휘닉스 빌딩)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