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3:19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농진청, 여름철 돼지 액상 정액, 위생적인 관리 중요정액 채취 컵 자외선 소독하고 멸균수로 희석해야 -
배영수 기자 | 승인 2019.07.12 14:37|(1호)

농진청은 여름철 돼지 인공수정용 액상 정액을 만들 때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덥고 습한 날씨에는 수퇘지나 돼지우리 주변에 세균이 널리 분포하기 때문에 정액을 채취하는 과정에서 세균 오염이 증가한다. 세균에 오염된 정액을 사용할 경우 새끼수가 줄거나 어미돼지 생식기 질환으로 생산성이 떨어질 수 있다.

농진청은 세균 오염정도가 돼지 정액 성상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자 정액에 가장 많이 존재하는 세균인 대장균1)과 녹농균2)을 각각 인공 감염시켜 정자 운동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세균 오염도가 높을수록, 보존일 수가 오래될수록(3일차 이후) 정자 활력이 줄었다. 정액 내의 세균은 정자의 구조 변형을 일으켜 정자의 운동성, 생존성을 떨어뜨린다. 정액 채취용 수퇘지나 채취실, 제조실 등 정액 제조 과정에 사용하는 모든 용기와 기구는 위생관리 지침을 지켜야 한다. 정액 채취자도 부주의하기 쉬우므로 주기적인 교육이 필요하다.

정액 채취 전 : 오염방지를 위해 미리 수퇘지 포피 입구의 체모를 제거한다. 정액 채취용 컵은 사용 전에 자외선 소독을 하고 사용 전까지 완전히 밀봉한다. 정액 채취 : 채취 컵 뚜껑은 열지 않고 내부를 최대한 노출하지 않으며 입구만 살짝 들어 정액을 수집한다. 수퇘지의 음경은 채취 컵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하고, 끝부분을 높게 하여 오염된 정액이 컵 안으로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한다.

정액 채취 후 : 멸균수를 희석제로 사용하거나 희석 액을 필터링한다. 희석제를 섞는 항온수조는 도중에 뚜껑을 열지 않고, 사용 후에는 깨끗이 헹궈낸 후 밀폐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문홍길 양돈과장은 "인공수정으로 번식성적을 높이려면 세균오염을 최소화하고 위생적으로 만든 정액으로 인공수정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영수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자매사 자유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정동용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23,704호 (역삼동 휘닉스 빌딩)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