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2 목 12:04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연예/스포츠
2019 아시아영화아카데미(AFA),멘토 확정 , 참가자 선발 완료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08.06 11:42|(1호)

아시아의 젊은 영화인 발굴과 아시아 영화인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앞장서 온 아시아영화아카데미가 올해의 멘토 확정과 함께 최종 24명의 참가자 선발을 완료하며 본격적인 준비에 나선다.

·연출멘토: 몰리 수리아 Mouly SURYA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출생으로, 호주에서 문학과 영화제작을 전공했다. 2008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장편 데뷔작 <픽션>을 상영했으며, 두번째 장편 <사랑에 대해 이야기할 때 말하지 않는 것들>로 2013 선댄스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었다. <살인자 말리나의 4막극>은 2017 칸 영화제 감독주간부문에 처음으로 선보였으며, 미국과 캐나다를 포함한 14개국에서 극장 개봉했다. 이 작품으로 인도네시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시트라 어워즈(Citra Award)’에서 최우수 작품상과 최우수 감독상을 포함한 총 10개 부문의 상을 휩쓸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올해부터 AFA는 기존의 교장이 이끌던 교육 프로그램을 원장 운영체제로 전환한다. 이로써 동시대를 대표하고 세계적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는 감독들이 AFA 기간 중 임시적으로 맡았던 교장 자리를 대신해, 부산영화아카데미 원장이 상시적으로 AFA의 전체 운영을 이끈다. 원장으로는 2018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 영화 프로그래머로 활동했던 성지혜가 위촉됐다.

 

부산영화아카데미는 아시아 영화인을 대상으로 교육 및 지원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 신설된 부서로, AFA, ACF, APM을 통합하여 운영한다. 원장 상시운영체제를 마련한 부산영화아카데미는 아시아 영화인을 위한 교육지원사업을 안정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교육 프로그램의 지속 가능한 발전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AFA 교수진은 연출 멘토 몰리 수리야 감독과 촬영 멘토 카리나 클레시체프스카, 김영노 감독으로 구성된다. 몰리 수리야 감독은 <살인자 말리나의 4막극>으로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인정받았다. 카리나 클레시체프스카 감독은 폴란드에서 영화와 연극 무대를 넘나들며 촬영 및 조명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김영노 감독은 다수의 3D영화에서 촬영 감독 및 스테레오그래퍼로 활약하고 있다. 이번 교수진에 촬영 멘토가 2명으로 추가되어 참가자들이 이전보다 테크닉적으로 많은 멘토링 기회를 얻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해마다 AFA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올해로 15회를 맞이한 AFA에는 총 33개국 392명이 지원하며 역대 최다 기록을 수립했다. 특히, 중국은 작년에 8명에 불가했던 지원자가 올해 30명으로 대폭 증가하면서,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를 포함해 중화권 국가들이 강세를 보였다. 더욱이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발된 24명의 최종 참가자 중에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선정작 <다카, 내 사랑>의 공동감독 누하쉬 후마윤과 <내가 숨쉬는 공기>의 감독 아이잔 카심벡이 포함되어 있어 향후 성장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최종 선발된 24명의 참가자는 연출 멘토 몰리 수리야 감독과 촬영 멘토 카리나 클레시체프스카, 김영노 감독의 지휘 아래 오는 9월 26일부터 10월 13일까지 18일간 AFA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김은영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자매사 자유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정동용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23,704호 (역삼동 휘닉스 빌딩)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