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6 수 19:12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산업/IT
삼성전자, 게이밍 모니터 시장서 세계 1위 올라프리미엄 게이밍 모니터 트렌드 주도하며, 최고의 게이밍 환경 구축
이정복 기자 | 승인 2019.10.09 14:53|(1호)

삼성전자가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서 세계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가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서 세계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듀얼 QHD 게이밍 모니터 ‘CRG9' 49형을 소개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글로벌 게이밍 모니터(주사율 100Hz 이상) 시장에서 금액기준 전년 동기 대비 5.0% 포인트 상승한17.9%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지난 2016년 게이밍 모니터를 처음 출시한 이래 4년도 안 돼 1위에 오른 것이다.

 

특히, 고해상도(QHD, 2560x1440 이상)와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카테고리에서는올해 상반기 각각 30%가 넘는 점유율로 2위 업체와 약 2배 격차를 벌리며프리미엄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최근 게임 콘텐츠 해상도가 높아짐에 따라 고성능 모니터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증가하고 있으며, 넓은 화면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몰입감이 장점인 커브드 모니터는게이머들 사이에서 제품 구매 시 필수 고려 항목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올해 출시한 ‘CRG5’는 ‘240Hz 래피드커브 (RapidCurve™)’기술과1500R 곡률의 커브드 스크린을 탑재한 제품으로 고사양이지만 합리적인 가격으로게이머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CES 2019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은 ‘CRG9’49형은 게이밍 모니터 최초 듀얼 QHD 모델로,32:9 화면비, 1800R 곡률의 광시야각 패널이 적용된 고가의 제품임에도 게이머들사이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게이밍 모니터 시장은 2018년에 약 5백만 대 규모였으나,2023년까지 1천만 대 수준으로 2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진입한지 4년도 안 돼 글로벌 1위라는 성과를 이뤘다”며 “지속적으로 프리미엄게이밍 모니터 트렌드를 주도하고 제품 라인업을 다양화해 전 세계 게이머들에게최고의 게임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정복 기자  jungbok113@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자매사 자유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정동용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23,704호 (역삼동 휘닉스 빌딩)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