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5 금 16:40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경제/사회/교육
농진청, 종자 특성 판독 기술 보급 시작국내 종자 관련 연구소 · 대학 등에 무상 기술이전… 현장교육도
배영수 기자 | 승인 2019.11.07 11:32|(1호)

농진청이 휴대전화 또는 디지털카메라를 활용하면 종자의 양이 많아도 누구나 쉽고 빠르게 특성을 판독할 수 있는 기술을 보급한다.

이 기술은 지난해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고속종자특성검정기술(Rapid Seed Assay, RaSAs)로, 생명공학기술 중 하나인 표현체)를 이용한 영상 기술이다.

고속종자특성검정기술을 활용하면 개수에 상관없이 카메라로 종자를 찍어 종자의 면적, 길이, 개수 등 12개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사람이 측정하기 어려운 종자의 둥글기, 균일성도 바로 분석해 정량적인 수치화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현재까지 콩, 팥, 옥수수, 벼, 밀 등 5종류의 종자 20만 알 이상을 실측 비교한 결과, 98% 이상의 정확도를 보였다. 기존에 40일 걸리던 정보 확인 시간도 4일로 크게 단축됐다.

 

농진청은 새로운 기술 보급을 위해 ‘종자 표현형 측정 프로그램(C-2019-017429)’ 등록을 마치고, 지난달 18일 국내 종자관련 연구소, 대학, 관련 종사자들에게 무상 기술 이전 보급을 위한 현장 교육을 진행했다. 앞으로 해당 기술이 필요한 현장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워크숍과 세미나를 통한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농진청 유전자공학과 한정헌 과장은 “이 기술의 보급으로 종자개량연구와 신품종을 개발하는 연구자들, 종자업체 등 종자관련 사업 종사자들, 농업인 등이 쉽고 빠르게 종자 특성을 판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이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병해충 탐지, 작물 기능 검정 등 관련 산업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영수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자매사 자유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정동용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23,704호 (역삼동 휘닉스 빌딩)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