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3 수 10:32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여성/문화
문체부,제5회 스토리테마파크 창작 콘텐츠 공모전’ 수상자 발표<도래솔: 영혼을 보는 기생>, 문체부 장관상 수상
김수헌 기자 | 승인 2019.11.11 09:27|(1호)

문체부는 한국국학진흥원과 함께 대학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진행한 ‘제5회 스토리테마파크 창작 콘텐츠 공모전’ 수상작을 발표했다.

 

‘스토리테마파크 창작 콘텐츠 공모전’은 청년들이 ‘스토리테마파크’에 있는 전통 소재를 활용해 만든 우수한 콘텐츠 기획안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공모전에서는 응모된 영화시나리오와 웹툰, 웹드라마, 게임 줄거리 등을 심사해 최종 후보작에는 전문가 지도를 받아 심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5월부터 시작한 올해 공모전에는 작년의 약 두 배인 105개 팀이 지원하여, 13 대 1의 치열한 경쟁을 거쳐 최종 후보 8개 팀이 선정됐다. 최종 공개 심사는 11월 9일(토) 오후 1시, 세종대학교 학생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렸으며, 심사위원단(위원장 한신대 디지털문화콘텐츠학과 신광철 교수)은 참가자와 전문가 등 약 200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문체부 장관상(대상) 1개 팀, 국학진흥원장상(최우수상 1, 우수상 1, 장려상 5) 7개 팀을 수상자로 선정했다.

 

대상은 ‘삼룡이 나르샤’ 팀(고려대학교 민지영 외 2명)의 웹드라마 <도래솔: 영혼을 보는 기생>이 수상했다. 이 작품은 기생 공동묘지 ‘진연동’을 바탕으로, 늘 시대의 그림자로 살아야 했던 당대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심사위원들은 “기생들의 공동묘지라는 배경설정과 영혼을 보는 소녀의 성장담을 연계한 시도가 돋보인다.”고 평가했다.

 

최우수상은 ‘다산관 유생들’ 팀(한림대학교 박형민 외 3명)의 웹드라마 <조선궁궐 신입생활>이 수상했다. 이 작품은 현대의 젊은 세대가 기성세대 중 속칭 ‘꼰대’와 갈등하는 모습처럼, 조선시대 정약용과 정조의 이야기를 직장 상사와 부하 직원 이야기로 재미있게 풀어냈다. 심사위원들은 “정약용과 초계문신(抄啟文臣)을 주제로 조선시대의 상하질서를 직장생활이라는 맥락에서 흥미롭게 기획하였다.”고 평가했다.

 

우수상은 ‘상상도 못한’ 팀(충남대학교 육지혜 외 3명)의 영화 <봉선화: 손끝에 물든 사랑>이 수상했다. 이 작품은 동성애로 폐출되었던 세종의 며느리 세자빈(봉 씨)과 궁녀(소쌍)의 이야기를 단순한 추문이 아닌, 한 편의 사랑 이야기로 재구성했다. 심사위원들은 “세자빈과 궁녀의 사랑 이야기를 소재로 삼아 다양성에 기반한 사회인식의 가능성을 넓혀주었다.“고 평가했다.

심사위원들은 “이번 기획안들을 평가하면서 학생들의 진지한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이 공모전을 통해 청년들이 우리 전통을 기반으로 한 창작을 활발하게 고민하고, 전문 콘텐츠 제작자들이 창의성과 다양한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김수헌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자매사 자유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정동용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23,704호 (역삼동 휘닉스 빌딩)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