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4 화 19:25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여성/문화
여가부,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 ,청소년 사이버 상담 강화 예산 증액아동‧청소년 성착취물 사전 모니터링 및 삭제 지원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06.03 10:20|(1호)

여가부는 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기능 강화 예산(875백만원)과 청소년 대상 찾아가는 온라인상담 예산(218백만원)이 반영되었다고 밝혔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는 그간 유포된 영상물에 대한 삭제 지원 중심의 서비스를 지원하였으나, 앞으로는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등 피해촬영물에 대한 사전 모니터링과 24시간 상시 상담(02-735-8994)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를 통해 아동‧청소년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피해자에 대한 상시 지원체계가 마련되어, 삭제 지원 및 수사‧법률‧의료지원 연계 등 종합지원이 보다 강화될 예정이다.

그간 여가부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은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에게 유포된 피해촬영물의 삭제 지원과 수사‧법률‧의료지원 연계 등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2018년 4월부터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를 운영하여 왔다.

그러나, 최근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등 디지털 성범죄 플랫폼이 다양화‧조직화되며, 성착취물 피해자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유포된 영상물의 경우 완전 삭제가 어렵고 재유포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피해 예방을 위한 사전 추적 기능의 필요성이 중요해졌다.

이에, 사전 추적 기능을 통한 선제적 대응과 24시간 종합지원 강화 방안이 관계부처 합동 ‘디지털 성범죄 근절대책(‘20.4.23)’에 포함되었다.

한편, 신종 코로나19 상황에서 성범죄에 노출되거나 비행·범죄 유입 우려가 있는 가출청소년 등 위기청소년을 조기 발견하고, 공적 보호체계로 유입하기 위하여 인터넷 카페, SNS 등 온라인 매체를 통한 찾아가는 상담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그간 여가부와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이사장 이기순)은 365일 24시간 상시적으로 위기청소년을 조기 발견하고 지원하기 위해 2011년 2월부터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를 운영해 왔다.

이정옥 여가부 장관은 “디지털 기술의 발달에 따라 전문기술과 접목된 디지털 성범죄 피해도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사전 추적 기능 등을 통한 디지털 성범죄 예방이 더욱 중요하다.”라고 강조하며 “앞으로 성착취 영상물 집중 모니터링과 위기청소년 대상 찾아가는 온라인 상담을 통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위기청소년 보호와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은영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자매사 자유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정동용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23,704호 (역삼동 휘닉스 빌딩)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