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8 토 08:12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산업/IT
U+tv, 중년층 대상 신규 채널 오픈국내 최초 신중년 대상 예능 ‘더라이프’ 통해 자체제작 프로그램 첫 선…중소 PP, 지역채널협업으로 동반상생 실현
이정복 기자 | 승인 2020.07.26 11:09|(1호)

LG유플러스는 중년층 고객을 대상으로 U+tv 신규 채널 5개를 27일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중년층 고객을 대상으로 U+tv 신규 채널 5개를 27일 선보인다. 사진은 U+tv에서 새롭게 오픈하는 더라이프 채널의 자체제작 프로그램 더라이프쇼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는 IPTV 서비스인 ‘U+tv’를 통해 ▲신중년 대상 예능 채널 ‘더라이프(채널 39번)’ ▲영화 OST 및 클래식 음악 전문채널 ‘C Music(188번)’ ▲해외다큐멘터리 채널 ‘BBC 라이프스타일(198번)’ ▲’독일의 EBS’라 불리는 ‘다빈치 러닝(235번)’ ▲성인가요 채널 ‘아이넷라이프(154번)’ 등 총 5개 채널을 새롭게 편성한다. U+tv는 이번 신규 채널을 포함해 총 252개 채널을 제공한다.

 

먼저 ‘더라이프’는 U+tv에서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신중년* 대상 ‘라이프 엔터테인먼트’ 채널이다. 신중년이 필요로 하는 의·식·주·문화·여가 등 라이프스타일 소재의 흥미로운 엔터테인먼트 프로그램들로 구성해 기존 가요, 건강, 사극 등에 국한된 중장년 채널과 차별화를 뒀다.

 

‘더라이프’ 채널에서는 자체 제작한 프로그램을 처음 선보이는 동시에 중소 PP 사업자, 독립제작사, 지역채널과 공동제작 프로그램도 다수 편성한다. 향후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콘텐츠 업계와 동반상생을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더라이프 채널의 자체제작 콘텐츠는 ▲신중년 심층분석 토크쇼 ‘더라이프쇼: 찐중년시대’ ▲클래식 입문 프로그램 ‘영화 속 그 음악: 클래식은 왜 그래’ 등이다. ‘더라이프쇼’는 베테랑 MC인 김성주가 진행을 맡아 성공한 중년의 인생 스토리를 소개, ‘클래식은 왜 그래’는 영화 속 클래식 음악을 주제로 하는 교양 예능 토크쇼다.

 

공동제작 콘텐츠는 ▲우리나라 특산물을 이용한 요리를 선보이는 ‘셰프의 팔도밥상’ ▲’힐링의 아이콘’ 김도향과 로드 버스킹을 떠나는 ‘낭만읍 고향리’ ▲인기 골퍼의 골프레슨 예능 ‘쉘 위 골프 신중년 클라쓰’ ▲’농어촌 돕기 프로젝트’ 일환으로 아이돌이 전국 각지에서 일손을 돕고 볼거리·먹거리를 즐기는 ‘아이돌 Pick!크닉’ 등이 있다.

 

120여개국에서 방송되고 있는 ‘C Music’은 전 세계 영화 OST와 클래식을 뮤직비디오로 자체 제작해 24시간 광고 없이 방영하는 음악 전문채널이다. 지난 2012년 유럽 최고 음악채널로 선정,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중동·아프리카 지역 유텔샛(Eutelsat) TV 어워즈를 3년 연속 수상한 바 있다.

 

영국 공영방송인 BBC의 인기채널 ‘BBC 라이프스타일(BBC Lifestyle)’은홈·디자인, 요리, 패션·스타일 등 생활 관련 카테고리로 구성됐다. 스타셰프 ‘고든 램지’의 식당 개조 프로그램(Gordon Ramsey’s 24Hrs to Hell and Back)과 많은 나라의 콘텐츠 제작사에서 벤치마킹한 ‘마스터셰프(MasterChef)’ 등 유명 프로그램을 방영한다.

 

100여개국에서 송출되고 있는 교육 채널 ‘다빈치 러닝(da Vinci Learning)’은 예술, 창작, 건강·의학, 인문·문화, 과학 등 다양한 테마를 다룬다. ‘학습은 평생 이어지는 여정’이라는 철학 하에 유아, 청소년뿐 아니라 어른 대상의 교육 및 정보 프로그램도 탄탄하게 구성돼있다.

 

‘아이넷라이프(iNetLife)’ 채널은 ▲지역축제 등 지역문화 발전에 이바지하는 ‘가요사랑 콘서트’ ▲대한민국 코미디 역사에 길이 남을 콜라보 ‘그 시절 코미디쇼’ 등 트로트 음악과 복고풍 코미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음악·버라이어티 장르 채널이다.

 

정대윤 LG유플러스 홈제휴담당은 “이번에 새롭게 추가한 채널들을 통해 신중년 고객들의 지친 삶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콘텐츠를 제공하는데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복 기자  jungbok113@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자매사 자유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정동용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23,704호 (역삼동 휘닉스 빌딩)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