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8 토 08:12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인권위,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등에 대한 직권조사 실시
이정복 기자 | 승인 2020.07.30 14:48|(1호)

국가인권위원회가 30일, 상임위원회를 열고,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등에 대한 직권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하였다. 당초 위원회는 제3자 진정으로 접수된 세 건의 사건과 관련하여 피해자측과 계속적으로 소통하던 중 피해자가 지난  28일 위원회의 직권조사를 요청하여 국가인권위원회법에 따른 직권조사 요건 등을 검토, 이 같이 결정했다.

 

국가인권위원회법에 따른 성희롱은 업무, 고용, 그 밖의 관계에서 공공기관의 종사자, 사용자 또는 근로자가 그 직위를 이용하여 또는 업무 등과 관련하여 성적 언동 등으로 성적 굴욕감 또는 혐오감을 느끼게 하거나 성적 언동 또는 그 밖의 요구 등에 따르지 아니한다는 이유로 고용상의 불이익을 주는 것을 말한다.

국가인권위원회법 상 ‘성희롱’에는 위력에 의한‘성추행’, ‘성폭력’, ‘강제추행’, ‘성적 괴롭힘’ 등이 모두 포함된다.

 

한편 인권위는 별도로 직권조사팀을 꾸려 직권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전 서울시장에 의한 성희롱 등 행위, △서울시의 성희롱 등 피해에 대한 묵인 방조와 그것이 가능하였던 구조, △성희롱 등 사안과 관련한 제도 전반에 대해 종합적으로 조사하고 개선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인권위는 선출직 공무원에 의한 성희롱 사건 처리절차 등도 살펴볼 계획이다.

이정복 기자  jungbok113@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자매사 자유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정동용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23,704호 (역삼동 휘닉스 빌딩)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