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19 월 19:57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행사
부산광역시 시립박물관서 ‘부산 아리랑’전 성황리 개최6·25 전쟁 70주년 맞아 국내·외 참전용사 희생과 헌신 기리고, 평화 정착 염원
김수헌 기자 | 승인 2020.10.08 09:01|(1호)

국무총리 소속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가 부산시 시립박물관과 함께 6․25 70주년 설치미술 특별전 ‘부산 아리랑’을 박물관 야외 앞마당에서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지난 6월 ‘평화를 위한 기억, 그리고 한걸음’을 주제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려 큰 인기를 모은 ‘광화문 아리랑’을 부산박물관으로 이설해 ‘부산 아리랑’이란 타이틀로 선보인다. 전시는 오는 12월 27일까지 이어진다.

세계적 설치미술가 강익중 작가와 함께 유엔 22개 참전국, 대한민국 어린이들이 국내외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감사하며 한반도 평화와 세계 평화를 염원하는 메시지를 담아 완성한 설치미술 작품은 그 예술성과 공공성으로 지난 6월 개막 당시 큰 화제를 낳았으며, 이번에 ‘세계 평화의 성지’로 거듭나고 있는 부산으로 옮겨져 재개막했다.

세계 유일의 유엔군 묘지인 유엔기념공원이 자리한 부산은 부산유엔위크, ‘턴 투워드 부산’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식* 등으로 자유와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는 평화의 성지로 주목 받고 있다.

전시작품은 가로, 세로, 높이가 각각 약 8m의 정육면체 형태로 국내·외 참전국 어린이들의 평화를 기원하는 그림* 약 12,000점이 달항아리의 표면을 채우고 있다. 두 개의 그릇이 모여 완성되는 ‘달 항아리’를 통해 세계 유일의 분단국 한반도의 화합과 통일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았다.

달 항아리 주변은 강익중씨가 직접 쓴 전통민요 ‘아리랑’ 가사가 감싸고 있으며 아리랑 글자 사이에는 국내·외 전사자 175,801명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강익중 작가는 “대한민국과 유엔참전국을 잇고, 6․25전쟁 당시 희생된 참전국 전사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특히 ‘아리랑’ 작품의 글자와 글자 사이에 국내외 6․25전사자들의 이름을 넣어 그들의 희생을 기억하자는 메시지를 담았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부산박물관측은 해질녘부터 작품을 향해 20개의 조명을 밝혀 6․25전쟁 참전용사들에 대한 추모, 어린이들의 미래에 대한 꿈과 통일에 대한 염원을 또렷하게 느낄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송의정 부산시 시립박물관장은 “이번 특별전은 세계 유일의 UN평화문화특구 내에 위치한 부산박물관에서 개최되어 단순한 장소적 의미를 넘어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 6․25 참전용사들을 세계가 기억하고 추모하는 곳이라 더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송 관장은 이어 “높이가 8m에 달하는 거대한 설치미술 작품을 통해 역사를 기억하는 방식을 활자에서 작품으로 바꿔 시민들에게 새로운 시각을 제공하고, ‘평화’에 대한 염원과 6․25전쟁 70주년이라는 ‘시간’에 대한 무게를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부산박물관을 방문하는 모든 관람객은 박물관 야외 앞마당에서 특별전을 즐길 수 있으며, SNS에 ‘부산 아리랑’ 관람 소감을 게재하면 박물관 내 문화체험관에서 소정의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김수헌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정동용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23,704호 (역삼동 휘닉스 빌딩)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