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1 목 19:02
상단여백
HOME 특집 기업탐방
동방비앤에이치, 모두가 어려운 코로나시대, 온라인에서 답 찾아
최영진 기자 | 승인 2020.10.28 16:26|(1호)

대한민국, 아니 전세계는 지금 2019년에 시작된 코로나19로 인하여 몸살을 앓고 있다.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 생존을 고민해야 하는 기업들은 저마다의 방법으로 사활을 건 안간힘을 계속 쓰고 있다. 정부와 모든 기업인들의 힘든 노력에도 불구하고 전세계 경제성장은 올해를 넘어 내년에도 마이너스를 벗어나기 힘들 것 이라는 암울한 전망만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온라인 채널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위기를 극복하고 있는 회사가 있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TOTAL LIFE CARE COMPANY’를 모토로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크린징 생활용품 전문회사인 ㈜동방비앤에이치이다.

이 회사는 창업 이래 30여 년 동안 미용비누에 전념하여 대기업(아모레퍼시픽, 애경, 동산)에 OEM/ODM을 통한 생산성 향상, 배양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재 크린징 토탈케어 브랜드로 성장했다.


“우리 회사도 금년 상반기까지 코로나19로 인하여 매출의 타격이 심했습니다. 특히 해외수출은 그 타격이 극심했습니다. 그러던 중 온라인 채널을 전략적으로 강화하여 고객들과의 소통을 강화하면서 작년수준까지 매출이 가파르게 회복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회사의 해외사업부서의 한 관계자는 “해외박람회나 출장, 바이어 미팅을 통한 기존의 영업방식에서는 자본과 인력의 우위를 점하고 있는 업체들과 경쟁하기에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코로나19로 인하여 게임의 룰이 바뀐 상황에서는 유일하게 열려있는 온라인 채널을 어떻게 활용하느냐가 생존을 넘어서 사업의 거대한 기회라고 판단하였습니다”라고 말했다.


기존 웹카다로그 형태의 회사 홈페이지(www.dongbangbnh.com)에 더해서 쇼핑기능과 견적 시뮬레이션 기능이 가미된 별도의 온라인채널(www.dbsoap.com)을 구축하고, 이와 연계하여 ZOOM 미팅 프로그램을 활용함으로써, 전세계 어디에 있는 바이어도 대면미팅과 흡사한 방식으로 자신이 필요로 하는 궁금증 해결을 실시간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되었다.
 
이 회사는 앞으로 이 기능들을 전세계 어디에 있는 바이어도 24시간 언제든지 포장박스에 이르기까지 시뮬레이션 기능을 사용하여 OEM/ODM 주문을 쉽고 간편하고 믿을 수 있게 할 수 있도록 고도화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발맞추어 국내 사업도 다시 활기를 찾고 있다.
최근 홈플러스 핸드워시 PB, 위메프 세제와 유연제 PB상품을 제조하여 납품했고, 의약외품 허가와 세탁세제 환경인증을 기반으로 유통브랜드의 PB상품 제안을 강화한다는 복안이다.
 
또, 조달청에서 시행한 2020년 대한민국 전 육군이 사용하는 손세정제 납품 업체로 선정되었으며, 유통 브랜드 중의 하나인 뷰가닉은 압구정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고메이 494’에 입점하여 한국의 까다로운 고객들이 인정하는 명품 품질을 인정받기도 했다.
 
관계자는 “이번 갤러리아 백화점 압구정점 입점을 시작으로 광교점, 대전점 등으로 순차적으로 입점이 진행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 모든 일들의 시작은 김태희 대표가 금년 5월6일에 선포한 비상경영 ‘2056프로젝트’를 통하여 시작되었다.
 
“날로 악화되는 환경오염으로 전세계인이 믿고 찾을 수 있는 제품을 공급해 드릴 것을 약속드립니다. 모든 일들의 시작은 환경문제라고 판단합니다. 이제 인류가 보호해야 할 환경을 생각하면서 보다 친환경적인 제품 사용을 통하여 지구와 함께 공존하는 시대를 열어가야 할 시기에 한발 앞서서 노력하는 기업이 되겠습니다”라고 대표이사는 밝혔다.

이 회사는 또, 정부가 추진하는 다양한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여 일터혁신컨설팅, 가족친화기업 인증과 스마트팩토리 사업 등 “보다 일하기 좋은 회사”, “보다 스마트한 생산공정을 통한 친환경 제품의 생산”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2021년이 기대되는 ㈜동방비앤에이치는 지난 36년간 차곡차곡 준비해온 계획들을 이번 2056 프로젝트를 통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어서 어려운 시절을 겪고 있는 대한민국에 희망을 주는 기업이 되고자 한다고 전했다.

최영진 기자  yj703@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박세란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 종로구 난계로 259,1109호 (숭인동,경일오피스텔)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