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5 월 09:54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소방청, 119 신고 2019년 보다 30만여 건 감소길었던 장마에 대민지원 신고는 11.8% 증가
이정복 기자 | 승인 2021.01.07 14:56|(1호)

소방청이 지난해 119 신고는 2019년 1156만7173건 보다 2.5%(29만2,614건) 감소한 1127만4559건이라고 밝혔다.

이것은 하루 평균 3만888건으로 1분에 22번 정도 벨이 울린 것으로 국내 인구* 5명 중 1명 이상이 119에 신고한 비율이었다.

신고 현황을 살펴보면 현장 출동 신고(화재․구조․구급․생활안전출동 등)가 37%(423만4,670건), 의료안내와 민원상담 등이 30%(335만9,638건), 그리고 무응답․오접속 등이 33%(368만251건)로 집계됐다.

 

현장 출동 신고는 지난해 보다 3.2%(14만655건)가 감소했다. 화재, 구조, 구급관련 출동 신고는 6.1%(22만5,172건)가 감소한 반면에 생활안전 출동 신고는 11.8%(8만4,517건)가 증가했다.

 

화재(↓3.4%)·구조(↓7.5%)·구급(↓6.2%) 출동 신고의 감소는 코로나19 확산의 장기화로 외부활동을 자제하는 경향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생활안전(↑11.8%) 출동 신고의 증가는 벌집제거 요청, 긴 장마로 인한 배수지원과 도로 유실 등으로 인한 대민지원 요청 등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전국 18개 시·도 지역별 신고 내역을 살펴보면 경기도가 219만9,572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193만1,834건으로 두 번째였다. 서울·인천 등 수도권에서 전국 신고의 42% 정도를 차지했다.

무응답과 오접속 건수를 제외한 신고 건수는 장마 기간에 피해가 컸던 전남과 인구가 증가한 세종이 동일하게 5.9%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강원과 충북은 각각 17.7%, 10%의 높은 감소율을 보였다.

소방청 관계자는 119 신고의 지역별, 시기별 특성 등을 세밀하게 분석해 현장 대응 능력을 높이고 실효성 있는 재난 예방 정책을 만드는 데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복 기자  jungbok113@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박세란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 종로구 난계로 259,1109호 (숭인동,경일오피스텔)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