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5 월 09:54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경제/사회/교육
농진청, 양송이, 국산이 대세’ 품종 보급률 70% 달성10년 사이 18배 증가… 새도․새한․도담 3품종 활약 커
노홍식 기자 | 승인 2021.01.13 10:03|(1호)

농촌진흥청이 사용료(로열티) 절감을 위해 2011년부터 국산 양송이 품종 개발에 집중한 결과, 지난해 품종 보급률 72.3%를 달성했다.

양송이는 세계 버섯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품목으로, 국내에서는 한 해 생산액이 1,496억 원(2019년)에 이르는 등 표고버섯 다음으로 주요한 버섯이다. 

양송이 국산 품종 보급률은 2020년 현재 72.3%에 이르지만 10년 전(2010년)에는 4% 정도에 그쳐 국내 시장의 대부분을 외국 품종이 점유하고 있었다. 

이에 농진청은 품종 개발에 집중해 △중온성인 ‘도담’, ‘호감’ △중고온성인 ‘새아’, ‘새도’, ‘새한’ △고온성인 ‘하리’, ‘하담’ 등 다양한 온도 조건에서 재배할 수 있는 9품종을 육성했다.

아울러, 농업인 단체와 씨균(종균) 생산업체, 농협 등과 주기적으로  협의회를 갖고, 실증시험을 통해 개발 품종의 현장 보급에 앞장서 왔다.

이러한 노력으로 양송이 국산 품종 보급률은 10년 전 4%에서 2020년 72.3%로 18배 증가했다. ‘새한’, ‘도담’, ‘새도’ 3품종은 전체 양송이의 52.2%(2020년)를 점유하며, 국산 품종 보급의 일등 공신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균사 생장과 갓 색이 우수한 ‘새한’ 품종은 단독으로 2019년 40%, 2020년 25.9%의 점유율을 확보하며 우수성을 인정받아 ‘2020년 대한민국 우수품종상’에서 장관상을 받았다.

또한, 양송이 국산화에 앞장선 품종 개발 및 보급 연구는 ‘제23회 농림축산식품 과학기술대상’에서 장관상 수상으로 성과를 인정받았다.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동환 버섯과장은 “최근 들어 농작업의 편리성을 추구하는 경향이 높아지며 재배가 쉬운 ‘완성형 배지’ 사용 증가와 함께 외국 씨균 수입량이 늘어나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라며, “이에 대응해 완성형 배지 맞춤형 품종과 기후변화에 대비한 에너지 절감 품종 육성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라고밝혔다.

노홍식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박세란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 종로구 난계로 259,1109호 (숭인동,경일오피스텔)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