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5 월 08:10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국제/외교/안전
소방청, 지난 해 하루 평균 4천443명 응급환자 이송2019년보다 이송인원은 줄고 심정지 등 중증응급환자는 늘어
이정복 기자 | 승인 2021.01.13 18:50|(1호)

소방청이 지난해 119구급대가 276만6069건을 출동하고 162만1804명의 환자를 응급처치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7천578건을 출동해서 4천443명을 이송한 것으로 10년 전보다 출동건수는 36%(73만1770건), 이송인원은 11.6%(16만7982건) 늘었다.

다만 2020년의 경우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2019년 대비 출동건수는 5.6%(16만3925건), 이송인원은 12.8%(23만8267건)가 각각 감소 지난 해 구급이송환자 수는 2019년보다 감소했지만 신속한 처치가 필요한 4대 중증응급환자* 이송 건은 오히려 4%(1만767명)가 증가하였으며, 특히 뇌혈관계질환자 이송 건은 26.8%(2만3066명)가 증가했다.

이송된 4대 중증응급환자의 질환 비율은 심혈관계질환 44.2%(12만3000명), 뇌혈관계질환 39.2%(10만9051명), 심정지 11.4%(3만1649명), 중증외상 5.3%(1만4765명) 순으로 나타났다.

시‧도별 구급이송인원은 경기도가 37만153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체 이송인원의 23%를 차지했다. 그 다음은 서울이 27만6466명(17%), 부산이 9만7780명(6%) 순으로 지역별 인구분포와 비슷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지역별 인구대비 구급차 이용률을 살펴보면 지난 한 해 동안 우리나라 국민 32명 당 한 명이 구급차를 이용했는데, 제주지역이 20명 당 한 명 꼴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울산지역이 40명 당 한 명 꼴로 가장 낮았다.

한편 월별 이송인원은 월평균 13만5150명이었으며, 심‧뇌혈관질환자 발생이 많은 겨울철인 1월이 15만2576명(9.4%)으로 가장 이송이 많았고, 휴가철 등 야외활동이 많은 8월, 7월, 6월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3월이 11만5662명(7.1%)으로 가장 적게 나타났다.

또한 요일별로는 월요일이 24만6057명(15.2%)으로 응급환자 이송인원이 가장 많았고 일요일이 22만670명(13.6%)으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 환자 발생건수는 하루의 활동이 시작되는 오전 8~11시가 27만8714명(17.2%)으로 가장 많았고, 활동 빈도가 적은 새벽 3~6시가 10만8573명(6.7%)으로 가장 적었다.

연령별로는 60대가 26만7720명(16.5%), 50대 26만2090명(16.2%), 70대 26만1855명(16.1%) 순으로 장․노년층 환자가 많았으며, 이는 인구 고령화로 인한 노인성 질환 환자의 증가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였다.

이송환자의 유형으로 질병환자가 103만321명(63.5%)으로 가장 많았고, 사고부상 등 외상성 손상환자 52만79명(32.1%), 주취·중독 등 비외상성 손상환자 4만799명(2.5%)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외상성 손상환자의 사고원인은 낙상 37.3%(193,856명), 교통사고 35%(182,131명), 열상 7%(36,521명), 상해 6.1%(31,733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소방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구급인력을 지속적으로 충원하고 전문교육과정을 확대할 계획이며 구급대원의 응급처치 범위 확대의 제도화를 통해 중증응급환자의 소생률을 높이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복 기자  jungbok113@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박세란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 종로구 난계로 259,1109호 (숭인동,경일오피스텔)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