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6.20 일 17:44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정치/행정
문대통령,존슨 영국 총리 초청, 2박3일 일정, G7 정상회의 참석G7 정상회의...디지털 주축으로 하는 한국판 뉴딜 경험, 공유할 예정
이정복 기자 | 승인 2021.06.09 20:12|(1호)

문재인 대통령은 존슨 영국 총리의 초청으로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영국 콘월에서 개최되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청와대는 9일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영국 방문 후에는 오스트리아 대통령과 스페인 국왕의 초청으로 오스트리아와 스페인을 각각 국빈 방문 한다”고 이같이 전했다.

 

한편 G7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오는  12일과 13일 양일에 걸쳐 개최되는 확대회의 세 개 세션에 참석 ,디지털을 주축으로 하는 한국판 뉴딜의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박대변인은“‘보건’을 주제로 하는 확대회의 1세션에서는 백신 공급 확대와 글로벌 보건시스템 대응 역량 강화 등에 대해, ‘열린 사회와 경제’를 다루는 확대회의 2세션에서는 열린 사회의 핵심 가치를 보호하고 확산시키기 위한 유사 입장국 간 공조 강화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박대변인은 “‘기후변화와 환경’를 주제로 하는 확대회의 3세션에서는 녹색성장을 통한 기후·환경 대응 방안, 생물다양성 감소 대응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계기에 주요국 정상과 양자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외에도 G7 일정을 마친 후 문 대통령은 13일부터 15일까지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판 데어 벨렌대통령과 정상회담, 쿠르츠」총리와 회담을 한다고 박대변인은 밝혔다.


박 대변인은“내년은 한국과 오스트리아가 수교를 맺은지 130주년 되는 해로, 이번 방문이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오스트리아 첫 방문이며  이를 계기로 양국 간의 우호 협력 관계는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격상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와더불어 문 대통령은 양국 간 교육·문화 및 청소년 교류 활성화, P4G 서울 정상회의로 다져진 기후대응 협력 파트너십 강화, 포스트 코로나 녹색 회복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전기차 등 친환경 분야 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스페인을 국빈방문하여 펠리페 6세」국왕과 산체스총리를 만나, 지난해로 수교 70주년을 맞은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를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격상한다.


박 대변인은“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이후 스페인에서 맞이하는 첫 국빈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협력 증진, 안정적인 통상환경 조성을 위한 세관 분야 협력 강화, 친환경 미래 산업과 경제 분야 협력 다변화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복 기자  jungbok113@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박세란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 종로구 난계로 259,1109호 (숭인동,경일오피스텔)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