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4 토 10:17
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상도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생산 기술개발, 7개 기관 MOU 체결이철우 경북도지사 “환동해 지역 그린수소 생산·실증 글로벌 거점지역 육성”
강교욱 기자 | 승인 2021.06.17 13:28|(13호)

경북도는 16일 포항공과대학교에서 울진군, 포항공대, 한국원자력연구원, 유성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현대엔지니어링, 포스코와 원자력을 활용한 그린 수소생산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7개 기관들은 그린수소를 대량으로 생산·활용하기 위해 고온가스로(HTGR) 활용 수소생산, 고온수전해(SOEC) 기술개발, 수소 사업화 협력, 원자력 활용 그린 수소생산 실증 연구 등 상호 긴밀한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 SMR 기술과 수소산업 발전에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16일 원자력을 활용한 그린 수소생산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오른쪽 두번째)ⓒ경북도

 

특히 전 세계가 주목하는 고온가스로(HTGR)를 활용한 수소생산은 미래원자력의 유망기술 연구분야로 이미 미국, 일본 등 해외에서 연구개발이 추진 중이며, HTGR에서 생산된 값싼 전기와 750℃의 고온열을 이용해 고온수전해 방식으로 물(H2O)을 전기분해 함으로써 수소를 생산한다. 고온가스로(HTGR)는 4세대 원자로로 분류되며, 경수나 중수를 냉각재로 사용하는 일반 원자로와 달리 '헬륨가스'를 냉각재로 사용한다.

 

헬륨은 방사능 오염 위험이 없어 사고 시 공기 중으로 방사성물질 노출이 상대적으로 낮고 증기 온도가 750~950℃에 달해 4세대 원자로 유형 중 수소생산에 가장 적합하다고 알려져 있으며, 캐나다 등 오지·극지 광산에 전기와 열 공급 등에 활용가치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포항공대의 원자력, 수소 연구기반과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의 고온수전해 기술의 융합을 바탕으로 원자력 활용 고온수전해 상용기술이 개발된다면 경북도는 2030년 그린수소 산유국 지위에 한 발짝 다가설 것으로 예상된다.  

 

경북도와 울진군은 이러한 연구개발 인프라가 잘 구축될 수 있도록 단계별 추진전략을 마련하고 첨단원자력 융합연구센터 설립과 상용기술 실증을 위해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 생산·실증단지’ 조성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현재 추진 중인 타당성 연구용역을 올해 내 마무리하고 산업부와 과기부 등 정부에 국비 반영을 건의할 계획이다.

 

이철우 도지사는“이번 MOU를 통해 연구기관과 대학, 기업이 함께 세계 그린수소 시장 선점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고, 국가 수소경제를 선도할 초석을 우리 경북이 갖추게 됐다”며 “수소경제의 핵심은 양질의 수소를 저렴하게 생산해 공급하는데 있으며, 앞으로 환동해 지역을 그린수소 생산·실증의 글로벌 거점지역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교욱 기자  alexkangs@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교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회장 : 심흥섭  |  대표이사/발행인:박세란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 종로구 난계로 259,1109호 (숭인동,경일오피스텔)  |  대표전화: 02-3275-3479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