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9.28 화 09:29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여성/문화
여가부, 가족지원서비스 방역 현장 점검김차관....서울 동대문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현장방문
김태은 기자 | 승인 2021.07.20 19:52|(1호)

김경선 여가부 차관은 오는 21일,서울특별시 동대문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방문해 가족지원서비스 운영 현황과 코로나19 4단계에 대응한 방역 조치 상황을 점검한다.  

 

이번 현장방문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른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방역 수칙 준수 및 돌봄·온라인 가족서비스 등 운영 현황을 살피고, 현장종사자의 애로사항과 문제점을 파악하여 개선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올해 4월부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대응 상황을 점검*하여 감염 예방 및 지역사회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지역주민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가족서비스를 제공하여 가족관계 증진에 기여하고 있으며,  다문화가족의 한국 사회 조기 적응과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어교육과 가족통합교육, 교류·소통공간 운영 등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여가부는 특히,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여 가족상담전화(1644-6621)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우울과 가족갈등 등 심리·정서 지원을 하고 있는데, 최근 코로나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가족상담 수요가 대폭 증가하는 실정이다 

 

 공동육아나눔터는 코로나19 상황 속 돌봄 공백을 대응하기 위해 긴급 돌봄 시설로 일시 전환하여 3만 4천여 명의 아동 돌봄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 상황에서 가족 구성원의 다양한 욕구를 반영한 돌봄 지원, 가족소통 지원 등이 더욱 요구되고 있기 때문에 가족지원 인프라인 가족센터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경선 여가부 차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가족지원서비스를 차질 없이 안전하게 제공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다양한 가족들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필요한 지원을 충분히 받을 수 있도록 가족 돌봄과 교육, 상담 등 서비스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태은 기자  ikte0815@hanmail.net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회장 : 심흥섭  |  대표이사/발행인:박세란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 종로구 난계로 259,1109호 (숭인동,경일오피스텔)  |  대표전화: 02-3275-3479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