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9 화 16:07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정치/행정
문 대통령,영웅들께서 가장 바라는 것, "한반도의 완전한 평화"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종전선언, 한반도 넘어 평화를 염원하는 모든 이들에게 새로운 희망과 용기가 될 것
이정복 기자 | 승인 2021.09.23 15:53|(1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현지시간)“ 지난 1950년 6월 25일, 한반도에서 전쟁의 포성이 울렸을 때유엔 안보리는 역사상 최초의 ‘유엔 집단안보’를 발동,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먼 나라의 평화를 위해전 세계 스물두 나라, 195만 명의 청년들이 한반도로 왔으며 특히, 미국은 자신의 나라를 지키듯 참전,미군 3만 6,595명, 카투사 7,174명이한 번도 만난 적 없는 이들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목숨을 바쳤다“고 밝혔다.

문대통령은 이날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에서 “ 마침내 오늘, 미국과 한국의 영웅들이70년 긴 세월을 기다려 고향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며 한국 대통령 최초로영웅들의 귀환을 직접 모실 수 있게 되어 큰 영광“이라면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희생하신 예순여덟 분 한국군 영웅들과다섯 분 미군 영웅들께 경의를 표하며,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이같이 언급했다.< 사진=청와대>

이어 문대통령은 “오늘 모시게 된 영웅들 가운데신원이 확인된 故 김석주 일병과 故 정환조 일병은미 7사단 32연대 카투사에 배속되어 장진호 전투를 치렀으며 영웅들의 희생이 있었기에나의 부모님을 포함한 10만여 명의 피난민이 자유를 얻었고, 오늘의 나도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문대통령은 이날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에서 “ 마침내 오늘, 미국과 한국의 영웅들이70년 긴 세월을 기다려 고향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며 한국 대통령 최초로영웅들의 귀환을 직접 모실 수 있게 되어 큰 영광“이라면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희생하신 예순여덟 분 한국군 영웅들과다섯 분 미군 영웅들께 경의를 표하며,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이같이 언급했다.

그러면서 “영웅들의 귀환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과‘대한민국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상호 유해 인수를 아낌없이 지원해 주신 아퀼리노 인·태사령관과 관계자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고마움을 밝혔다.

한편 문대통령은 “지난2017년 6월, 대통령 취임 직후워싱턴 장진호 전투 기념비를 참배,그리고 오늘, 장진호 용사들에게 남은 마지막 임무‘고국으로의 귀환’에 함께하게 되어 감회가 깊다“면서 ”이 자리에는 故 김석주 일병의 증손녀인대한민국 간호장교 김혜수 소위가유해를 직접 모시고 가기 위해 함께하고 있고 늠름한 정예 간호장교가 된 김 소위를故 김석주 일병도 크게 자랑스러워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문대통령은“서울의 전쟁기념관에는평화를 원하거든 전쟁을 기억하라’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으며 대한민국은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용기와 희생을 기억하며,평화와 번영을 향해 쉼 없이 걸어왔으며 70년이 흘러,한국은 경제성장과 민주주의를 함께 이뤘고,지난 6월, 유엔무역개발회의는 만장일치로한국을 선진국으로 격상했다“며 ”이제 한국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책임을 다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역설했다.

문대통령은“코로나에 맞서 국제사회와 연대, 협력하고 있으며,기후위기 대응에 세계와 함께하고 있으며 대한민국은 유엔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뿌리로국제사회의 과제를 함께 나눌 수 있을 만큼 성장했다“면서 ”이제는 세계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당당하게 기여하는대한민국이 되었고 오늘 대한민국의 성장을 영웅들께 보고드릴 수 있게 되어무한한 긍지와 자부심을 느낀다“고 언급했다.

한편 문대통령은“영웅들께서 가장 바라는 것은 ‘한반도의 완전한 평화’“라며” 나는 유엔 총회 연설에서한국전쟁의 당사국들이 모여 ‘종전선언’과 함께‘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시대를 열자고 제안,‘지속가능한 평화’는 유엔 창설에 담긴 꿈이며,‘종전선언’은 한반도를 넘어 평화를 염원하는 모든 이들에게새로운 희망과 용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 했다.

여기에 “참전용사들의 피와 헌신으로 맺어진 한미동맹은자유와 평화, 민주주의와 인권, 법치 등정치·경제·사회·문화 전반의 가치를 공유하는포괄적 동맹으로 발전했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한미 양국의 노력 역시 흔들림 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문대통령은“우리에겐 아직 돌아오지 못한 많은 영웅들이 있고 정부는 비무장지대를 비롯해아직도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한 용사들을 찾기 위해계속 노력할 것이며 유해발굴을 위한 남북미의 인도적 협력은전쟁의 상처를 치유하고,화해와 협력의 길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리라 믿는다“며 ”이제 영웅들을 모시고 돌아간다“면서 ”우리에게 평화를 향한 용기와 희망을 일깨워준 영웅들이,마침내 자신이 나고 자란 땅으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한편 문대통령은“한미 양국 영웅들의 안식을 기원하며 영원히 기억하고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이정복 기자  jungbok113@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회장 : 심흥섭  |  대표이사/발행인:박세란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 종로구 난계로 259,1109호 (숭인동,경일오피스텔)  |  대표전화: 02-3275-3479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