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9 목 13:13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행사
마이아트뮤지엄, ‘앨리스 달튼 브라운展’ 11월 7일까지 전시 특별연장여행 대신 휴양지 감성 가득한 뮤지엄 바캉스로 대리만족
김태은 기자 | 승인 2021.10.07 12:59|(1호)

도심 속 예술이 있는 감성공간인 마이아트뮤지엄에서 진행 중인 ‘앨리스 달튼 브라운, 빛이 머무는 자리’ 전시가 올 여름 많은 관람객들의 인기에 힘입어 오는 11월 7일까지 특별 연장한다.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지난 휴가철 쉽게 여행을 가지 못한 사람들이 아쉬움을 달래듯 여름휴가를 대신해 더위에 지친 몸과 마음을 휴식할 수 있는 공간으로 전시장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휴양지 감성 가득한 앨리스 달튼 브라운의 작품은 뮤지엄 바캉스로 대리만족을 느낄 수 있는 핫한 전시로 인기를 끌며 2030 관람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첫 한국 전시에 대한 애정으로 지난 8월 앨리스 달튼 브라운 작가가 방한을 하여 다양한 매체의 인터뷰와 사인회 등을 통해 직접 국내 팬들과 관람객들을 만나 작품과 전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소통하는 시간을 보냈다. 작가는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바쁜 도시와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휴식을 느끼기를 바라며, 편안하게 쉬면서 명상 같은 휴식을 즐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앨리스 달튼 브라운은 미국 뉴욕을 기반으로 한 리얼리즘 기법의 그림을 그리는 화가로, 사진으로 착각할 만큼 세밀한 유화 작업을 이어왔다. 그녀의 작품은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뉴욕 공립도서관 등 유수의 기관이 소장하고 있으며 국내 많은 컬렉터들에게도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해외 최초 최대 규모 회고전으로, 드라마 ‘부부의 세계’, ‘미스티’, ‘비밀의 숲’ 등에 아트 프린트가 소개되어 인기몰이를 한 〈황혼에 물든 날 Long golden day>의 오리지널 유화 작품 및 마이아트뮤지엄 커미션으로 제작한 신작 3점을 포함해 2-3미터 크기의 대형 유화 및 파스텔화 등 작가의 50여 년간의 작품 활동을 총망라하는 작품 80여점이 소개된다.
 
자연과 인공적인 소재의 대비를 섬세하게 그려내는 앨리스 달튼 브라운 작품은 빛과 물, 바람이 어우러진 시각적 아름다움과 청량하고 평화로운 휴식을 준다.
 
특히 대표작인 여름 바람 시리즈 섹션에서는 지니뮤직과의 콜라보를 통해서 자연의 소리와 함께 여름 호숫가를 배경으로 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어 보다 공감각적인 전시 관람이 될 것이다. 캔버스를 넘어 확장되는 듯한 풍경과 사운드가 작품과 공간을 이어주어 마치 그 장소에 와있는 것 같은 느낌을 불러 일으켜 관람객들로 하여금 고요한 명상을 하는 감상의 시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앨리스 달튼 브라운, 빛이 머무는 자리’ 전시회는 마이아트뮤지엄이 주최·주관, 주한미국대사관이 후원하며, 관람시간은 월~일요일 10:00-20:00, 월요일 휴관 없이 운영되고, 입장마감은 오후 7시까지이다. 티켓 구매 및 예매처는 인터파크티켓에서 가능하다.
 
 

김태은 기자  ikte0815@hanmail.net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회장 : 심흥섭  |  대표이사/발행인:박세란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 종로구 난계로 259,1109호 (숭인동,경일오피스텔)  |  대표전화: 02-3275-3479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