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4 토 10:17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국제/외교/안전
외교부, 국제안보대사, 미국 백악관 NSC 주최,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 회의, 참석이충면 국제안보대사...초국경적 랜섬웨어 위협, 국제 대응 공조 방안, 논의
이정복 기자 | 승인 2021.10.15 07:53|(1호)

이충면 국제안보대사는 지난 13일부터 14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주관으로 개최된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Counter-Ransomware Initiative) 회의(화상)에 참석하여, 증가하는 초국경적 랜섬웨어 위협에 대한 국제 대응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고 15일 외교부는  밝혔다.

이충면 국제안보대사는 지난 13일부터 14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주관으로 개최된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Counter-Ransomware Initiative) 회의(화상)에 참석하여, 증가하는 초국경적 랜섬웨어 위협에 대한 국제 대응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고 15일 외교부는 밝혔다.

이날  미국 정부 주도로 개최된 이번 회의에는 미국과 우리나라를 포함한 30여 개국의 정부 고위인사가 참석했다.

이 대사는 개회식 수석대표 발언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디지털 연계성 증가와 함께 랜섬웨어 공격이 국내‧외적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로서는 올해 8월 랜섬웨어 대응 강화 방안을 수립하여 예방-대응-역량강화 등 전주기적 랜섬웨어 대응 강화를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우리 정부는 유엔에서 ‘사이버공간의 책임 있는 국가 행동 증진을 위한 행동계획(PoA)’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는 등 안전하고 평화로운 사이버공간 구현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해 왔으며,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초국경적 위협인 랜섬웨어 대응 국제 공조에도 적극 참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최국 미국을 포함한 참석국 대표들은 랜섬웨어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가기 위해서는 사이버 역량 강화 및 회복력(resilience) 제고, 민-관 협력 증진, 법집행 및 수사 과정의 국제 공조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공통적으로 제시했다. 

개회식 이후 △네트워크 안보와 회복력, △불법금융 대응, △랜섬웨어 네트워크 차단, △랜섬웨어 대응 수단으로서의 외교 등 4개 주제에 대한 참석국 간 토론이 진행되었으며, 우리도 이에 참여했다.

한편 참여국가들은 이번 회의의 결과물로서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네트워크 회복력 증진을 위한 협력, △랜섬웨어 댓가 지불 과정에서의 가상자산 자금세탁 차단을 위한 규제, 감독, 조사 관련 협력, △법집행기관-안보당국-사이버안보 기관 간 협력의 적시 추진 △사이버범죄 대응 및 역량 강화를 위한 외교적 협력 강화 등 랜섬웨어 대응에 관한 국제 공조 의지를 표명했다. 

이정복 기자  jungbok113@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회장 : 심흥섭  |  대표이사/발행인:박세란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 종로구 난계로 259,1109호 (숭인동,경일오피스텔)  |  대표전화: 02-3275-3479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