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2.8 수 17:55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연예/스포츠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인더스트리 커넥션" 출범세계 유력 산업 관계자와 한국의 신인 감독들, 부산에서 직접 만났다
김은영 기자 | 승인 2022.10.13 08:56|(1호)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세계의 유력 산업 관계자들과 한국 신인 감독들을 직접 연결해주는 프로그램인 ‘인더스트리 커넥션’을 선보였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인더스트리 커넥션’에서는 전 세계에서 높은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두 회사 ‘넷플릭스’와 ‘안나푸르나’의 콘텐츠 관계자들과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받은 한국 신인 감독의 교류의 장이 마련되었다.

변성빈 감독 <공작새>

현재 스트리밍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세계 최강자인 넷플릭스와 폴 토마스 앤더슨 감독의 <마스터>(2012)를 비롯하여 굴지의 작품을 제작해 온 미국의 대표적인 영화사 안나푸르나의 콘텐츠 관계자가 한국 신인 감독들을 직접 만나 깊은 대화를 하는 등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뉴 커런츠에 포함된 한국영화 2편과 한국영화의 오늘 - 비전의 한국영화 12편 중 온라인 스크리닝에 동의한 작품들에 한해 넷플릭스와 안나푸르나 관계자에게 사전 시사를 제공했다. 이후 두 회사가 6편의 미팅을 신청하였으며 관계자들은 10월 9일과 10월 10일양일간 6명의 감독과 만남을 가졌다. 

이솔희 감독 <비닐하우스>

미팅에는 <지옥만세>의 임오정, <빅슬립>의 김태훈, <공작새>의 변성빈, <Birth>의 유지영, <비닐하우스>의 이솔희, <이어지는 땅>의 조희영 감독이 참여했다. 노련한 경험치와 막강한 영향력을 지닌 산업 관계자들과 패기 있고 재능 있는 신인 감독들이 한 테이블에 앉아 서로에게 궁금한 것을 물으며 대화를 이어나가는 진풍경이 양일간 벌어졌다.

인더스트리 커넥션을 기획한 박도신 프로그래머는 “올해 굉장히 공들여 준비한 비공식 프로그램이다. 선댄스영화제 정도를 제외한다면 전 세계 어느 영화제도 이 정도의 영향력 있는 산업 관계자와 영화제에 초청받은 신인 감독을 이렇게 직접 만날 수 있도록 소개해주는 일은 극히 드물다. 감사하게도 넷플릭스와 안나푸르나 같은 영향력 있는 회사들이 우리의 취지를 이해해 주었고 흔쾌히 참여해 주었다. 내년부터는 더 많은 회사들이 공식적으로 참여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임오정 감독 <지옥만세>

이어 정한석 프로그래머는 “부산국제영화제는 해외 영화제에 꾸준히 한국 신인 감독의 작품들을 연계하고 소개해 왔다. 이제는 이와 더불어 유력 산업 관계자들과의 직접적인 만남의 장도 필요하다고 느꼈다. 이 미팅 하나만으로 당장 눈에 보이는 성과를 낼 순 없을 것이다. 거대 산업에 발을 디딜지 아닐지 하는 판단도 실은 창작자의 몫이다. 분명한 건 이 자리를 통해 부산국제영화제가 신인 감독들에게 중요한 기회를 더 많이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김태훈 감독 <빅슬립>

인더스트리 커넥션에 참여한 국내 신인 감독들의 반응도 눈에 띈다. <지옥만세>의 임오정 감독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데뷔작을 상영하는 오랜 꿈을 이룸과 동시에 멀게만 느껴졌던 영화 산업계 인사들의 따뜻한 관심을 받았다.그야말로 멋진 신세계가 펼쳐진 기분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으며, <빅슬립>의 김태훈 감독은 “단순히 영화 작업에 대한 이야기뿐만 아니라 앞으로의 방향성을 고민할 수 있었던 특별한 시간이었다”라고 전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인더스트리 커넥션이 신인 감독과 영화 산업 중요 관계자들을 직접 이어주는 전환적이면서도 획기적인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장기 모색 중이다. 이미 다수의 세계 유력 산업 관계자들과 향후 프로그램 참여를 긍정적으로 논의 중에 있으며, 향후 한국 감독들뿐 아니라 아시아의 감독들까지 대상을 넓혀갈 계획이다. 이로써 인더스트리 커넥션은 부산국제영화제 지원 사업의 중요한 한 축이 될 전망이다.

김은영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회장 : 심흥섭  |  대표이사/발행인:박세란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 종로구 난계로 259,1109호 (숭인동,경일오피스텔)  |  대표전화: 02-3275-3479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