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12.8 금 14:19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산업/IT
삼성,애견 사업으로 이어진 "이건희 선대회장"의 동물 사랑...애견문화 전파 등으로 이어져진돗개 품종 보종에 그치지 않고 진돗개,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활동에 직접 나서기도
이정복 기자 | 승인 2023.09.20 17:57|(1호)

고 이건희 선대회장의 '동물 사랑'은 삼성의 ▲진돗개 순종 보존▲시각장애인 안내견학교 ▲애견문화 전파 등으로 이어졌다.

이건희 선대회장은 무엇보다 개를 좋아하기도 했지만, ▲한국의국가 이미지 개선 ▲현대인의 정서 순화 ▲생명의 소중함에 대한인식 확산 ▲애견 문화 저변 확대를 통한 관련 산업 창출 등을 위해애견 사업을 시작했다.

故 이건희 회장이 시각장애인 안내견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이 길러지는 리트리버 견종을 돌보는 모습

[이건희 선대회장의 첫 애견 사업… 진돗개 순종 보존]

첫 사업은 진돗개 순종을 보존하는 일이었다.이건희 선대회장은 세계적으로 내로라 하는 여러 종류의 개를 키워보면서 진돗개를 세계 무대에 내놓아도 전혀 손색이 없다고 생각했다.

특히, 개의 중요한 특성인 희생과 충성에 있어 진돗개를 따를 만한품종도 드물었다.

그러나, 진돗개는 한국에서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됐음에도 불구하고,확실한 순종이 없다는 이유로 우수성이 세계에 잘 알려져 있지않았고 원산지가 한국이라는 것도 인정받지 못했다.

이에, 이건희 선대회장은 순종 진돗개 보존에 직접 뛰어들었다.이 선대회장은 1960년대 말경 진도를 찾아 거의 멸종 단계였던진돗개 30마리를 구입했다. 10여 년 노력 끝에 순종 한 쌍을만들어냈고, 진돗개 300마리를 키우며 순종률을 80%까지 올려놓았다.

이건희 선대회장은 진돗개 품종 보종에 그치지 않고 진돗개의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활동에 직접 나서기도 했다.

이 선대회장은 1979년 일본에서 열린 '세계견종종합전시대회'에진돗개 암수 한 쌍을 직접 가져가서 선보였고, 이를 계기로진돗개는 1982년 '세계견종협회'에 원산지를 등록할 수 있었다.

2005년에는 세계 최고 권위의 애견 협회인 영국 견종협회켄넬클럽에 진돗개를 정식 품종으로 등록하는데 성공했다.

켄넬클럽(Kennel Club)은 1873년 품종 개선을 위해설립됐으며 영국 왕실이 후원켄넬클럽은 심사 과정이 까다롭기로 유명한데, 진돗개를 정식품종으로 등록하며 '품종 및 혈통 보호가 잘 되어 있는 견종'으로평가했다.

이 선대회장의 진돗개 순종 보존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다.진돗개의 켄넬클럽 등록은 진돗개를 세계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됐을 뿐만 아니라, 국내 애견 문화 저변 확대에도 기여했다.

이건희 선대회장은 진돗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뒤이 사업에서 손을 뗐지만, 이 선대회장의 노력 덕분에 진돗개는현재 한국 고유의 견종으로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다.

  (에세이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 중 발췌)

20여년 전으로 기억하는데 당시 진돗개가 천연기념물 53호로지정되어 있었다. 그런데도 세계견종협회에서는 진돗개의 원산지가한국임을 증명해 주지 않았다. 요구조건이 까다롭기도 했지만확실한 순종(純種)이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그 사실을 알고는 곧바로 진도에 가서 사흘을 머물며 장터에도 가고또 순종이 있다는 이 집 저 집을 찾아 30마리를 사왔다. 그리고사육사와 하루종일 같이 연구하고, 외국의 전문가를 수소문해서조언을 받아가며 순종을 만들어내려고 애썼다.

처음 들여온 30마리가 1백50마리로 늘어날 때쯤 순종 한 쌍이탄생했고, 마침내 79년 세계견종협회에 진돗개를 데리고 가서한국이 원산지임을 등록시킬 수 있었다.

나는 아무리 취미생활이라도 즐기는데 그치지 않고 그것을 깊이연구해서 자기의 특기로 만드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거기에취미를 통해서 남을 도와줄 수 있다면 더욱 좋은 일일 것이다.

[국가 이미지 개선을 위해 애견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 이건희 선대회장]

이건희 선대회장의 진돗개에 대한 관심이 애견 사업으로확장된 것은 '88 서울올림픽' 무렵이었다.올림픽을 앞두고 우리나라에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보신탕'문제로 연일 시끄러웠다.

올림픽 이후에도 유럽 언론은 한국을 '개를 잡아먹는 야만국'으로소개하는 등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돼 갔음. 영국 동물보호협회는대규모 항의시위를 계획하기도 했다.이건희 선대회장은 국가 이미지가 실추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고,한국 상품 불매운동으로 연결되면 장기적으로 한국 경제에까지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이 선대회장은 고민 끝에 동물보호협회 회원들을 서울로 초청해집에서 개를 기르는 모습을 직접 보여주고, 애완견 연구센터 등에데리고 가 한국 '애견 문화'의 수준을 보여줬다.이런 노력 덕분에 영국 동물보호협회의 시위는 취소됐고,그 이후로는 더 이상 항의도 없었다.

[시각장애인을 포용하는 복지사회로… 국내 최초의 안내견학교 설립]

이건희 선대회장은 1993년 신경영 선언을 기념해 국내 최초의시각장애인 안내견 학교를 설립해 '초일류 삼성'을 향한 변화의첫 걸음을 사회공헌으로 시작했다.이 선대회장은 진정한 복지사회가 되려면 장애를 가진 사람들을배려하고, 같은 사회의 일원으로 거리낌없이 받아들이는 사회구성원들의 따뜻한 마음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안내견 사업은 안내견을 통해 시각장애인들이 우리가 사는 세상으로한 걸음 더 다가올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사업이었다.이같은 이건희 선대회장의 뜻에 따라 삼성은 1993년 국내 최초의체계적인 안내견 양성기관인 '삼성안내견학교'를 설립했다.

이후 삼성은 ▲인명구조견('95년) ▲청각 도우미견('02년)▲흰개미 탐지견('03년) 등 개를 통한 CSR 활동을 확대해 갔다.(현재는 시각장애인 안내견 사업 위주로 진행)

[애견문화 확산 선도한 이건희 선대회장]

 이건희 선대회장은 세계 속에 한국의 애견문화를 널리 알리는 데앞장서기도 했다. 1993년부터는 영국 왕실이 후원하는 권위 있는 세계적인애견대회인 크러프츠 도그쇼를 후원했고, 2013년 대회에는진돗개 '체스니'(Chesney)가 최초로 출전해 입상을 하는쾌거를 거뒀다.

삼성은 2008년에는 일본에 청각 도우미견 육성센터를 설립했고,이건희 선대회장은 일본 명문 야구단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최고선수로 꼽히는 나가시마 시게오 선수에게 진돗개 암수 한 쌍을선물로 주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에버랜드 테마파크 안에서 진돗개의 장애물 경주모습을 선보이며 국내 애견 문화 저변 확대에 나서기도 했다.삼성은 시각장애인들의 자립을 위한 토대 마련을 돕기 위해안내견 양성과 함께 안내견에 대한 차별을 없애기 위한 노력도병행했다.

안내견 사업이 갓 시작된 90년대 초반에는 안내견과 함께 식당을찾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려 할 때 '개'라는 이유로 거부를 당하는일이 빈번했기 때문이다.정부와 국회도 장애인 복지 향상을 위해 함께 나서면서 안내견을동반한 시각장애인을 위한 제도적인 변화가 이어졌으며, 안내견양성을 위한 환경도 크게 개선됐다.

이건희 선대회장의 노력은 애견 관련 한국의 국가 이미지를개선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영국 왕실은 이 선대회장의 '동물 사랑'과 애견 문화 확산에 대한공로를 인정해 이건희 선대회장에게 개를 선물하기도 했다.

이정복 기자  jungbok113@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자유방송  |  등록번호:경남 아 02598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발행/편집인: 이영배 webmaster@jybtv.kr  |  편집국장: 이정복
(본사) 경남 거제시 옥포 성안로 15. 102동 1302호 (미진 라메르펠리스)

(서울) 서울시 성북구 안암로 1길 11,7층(보성빌딩)  |  대표전화: (055) 688.9188 / 010.5761.5662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