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3.28 화 13:04
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강원도
'1968년 DMZ에 고엽제 대량살포' 동부전선 DMZ 고엽제..살포 어떻게
강원=정환우 기자 | 승인 2011.05.25 08:52|(44호)

1968년 동부전선 비무장지대(DMZ)는 고엽제의 거대한 실험장이었다. 고엽제 살포는 미군의 각본과 지시에 따라 한국군이 투입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67년 3월, 유엔군사령부와 주한미군은 DMZ에서 고엽제 사용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고엽제는 작전 시야를 확보해 북한군의 은밀한 침투를 막는 효과적인 방법이었다.

주한미군은 육군 생물학연구소의 현장조사 보고서를 기초로 본국 정부를 설득했고, 미 국무장관은 한국 총리와의 협의를 거쳐 같은 해 9월20일 고엽제 사용을 승인했다. 양국 최고위층간에 공감대가 형성된 것이다.

68년 3월4일, 주한미군사령관은 식물통제 프로그램에 따라 고엽제 살포를 지시했다. 한 달여 전인 1월21일 김신조 등 무장공비의 침투로 북한군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던 시점이었다.

미군은 고엽제 살포의 효과를 높이고 북한군의 반발을 피하기 위한 주의사항도 강조했다. *고엽제가 DMZ 북쪽으로 흩날리지 말 것 *비나 눈이 오는 경우, 또는 12시간 안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면 작업을 중단할 것 *민가의 곡식에 피해를 주지 말 것 *공중에서 살포하지 말 것 *반드시 감독관의 참관 하에 뿌릴 것 등이다.

하지만 미군은 직접 고엽제 살포에 나서지 않았다. 모든 작업은 한국군이 도맡았다. 병사들은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는 게 보호시설의 전부였다. 200갤런(757ℓ)의 고엽제를 실을 수 있는 살수차가 동원되거나 차량이 접근하기 어려운 곳에는 3갤런(11ℓ)의 고엽제를 등에 지고 분무하는 장비가 활용됐다.

이처럼 양국은 긴밀한 고엽제 분업체계를 갖췄다. 69년에도 DMZ에 에이전트 블루 3,905갤런과 모뉴론 1,377파운드를 살포했다. 분말인 모뉴론은 철모 등에 담아 손으로 뿌리기도 했다.

이런 정황에 비추어 78년 캠프 캐럴에 묻힌 것으로 알려진 고엽제도 한국 정부가 인지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한 군사전문가는 24일 "최고위층의 결단이 필요할 정도로 민감한 사안인 고엽제에 대해 국내 반입량과 사용 후 잔여량을 한국 정부가 몰랐을 리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70년대는 닉슨 독트린에 따라 주한미군이 2만명 철수하고 카터 행정부가 인권을 강조하는 등 한미간 불신이 극에 달한 시점이었다. 따라서 미군이 한국 정부에 알리지 않고 고엽제를 묻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강원=정환우 기자  wkdrhkdcns1@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정환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회장 : 심흥섭  |  대표이사/발행인:박세란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 종로구 난계로 259,1109호 (숭인동,경일오피스텔)  |  대표전화: 02-3275-3479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