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3 금 10:15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국제/외교/안전
외교부, 제14차 한-러 환경협력 공동위원회개최양자 간 협력 및 지역적, 범지구적 차원의 협력 방안 논의
이정복 기자 | 승인 2019.11.08 20:24|(1호)

정기용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이리나 포미늬흐 러시아 천연자원환경부 국제협력국 부국장과 7일 서울 에서 제14차 한-러 환경협력 공동위원회를 개최하여, 한-러 양자차원의 환경협력, 지역 및 범지구적 차원의 환경협력 등 양국 간 환경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고 외교부는 8일 밝혔다.

이번 공동위에서 양측은 최근 국내 환경정책을 공유하는 한편, 생태계·환경산업·대기오염·해양환경 등 제반 분야에서 진행되고 있는 기존 16개의 양자협력 사업을 점검·평가하고, 신규 사업제안에 대해 검토했다.

이번 공동위에서 양측은 최근 국내 환경정책을 공유하는 한편, 생태계·환경산업·대기오염·해양환경 등 제반 분야에서 진행되고 있는 기존 16개의 양자협력 사업을 점검·평가하고, 신규 사업제안에 대해 검토했다.

특히, 우리측이 제안한 ➀‘아무르표범 복원을 위한 공동연구’가 신규사업으로 채택되어 멸종위기인 아무르표범 복원을 촉진하기 위한 연구자 역량강화 등 프로그램이 추진될 예정이고, ➁‘정기운항선박을 이용한 해양방사성물질 감시*’사업 추진에도 합의함에 따라 러시아측 사업 담당 기관 지정 등 이에 필요한 실무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동북아 역내 대기·해양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동북아환경협력계획(NEASPEC), 북서태평양보전실천계획(NOWPAP), 제2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5) 등 지역 차원을 포함한 범지구적 차원의 환경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우리측은 특히, 우리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다양한 국내적 조치와 함께 동 문제의 외교적인 해결을 위한 양자·다자적 차원의 노력을 병행해나가는 중임을 소개하고, 양국이 역내 월경성 대기오염 문제 해결에 관심이 큰만큼, 작년 10월 출범한 「동북아청정대기파트너십(NEACAP)」이 실질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 양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나가야 함을 강조했다.

러시아측도 대기환경개선이 자국의 최우선 정책중 하나임을 감안, 우리측과 양자·지역적 차원에서 협력을 강화하자는 입장을 표명했다.

아울러, 양국은 범지구적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필요한 협력을 지속해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양국의 협력 내용을 담은 제14차 한-러 환경협력 공동위 합의의사록에 서명하고, 내년 적절한 시기에 러시아에서 제15차 환경협력 공동위원회를 개최키로 합의했다.

이정복 기자  jungbok113@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자매사 자유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대표이사/발행인:정동용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23,704호 (역삼동 휘닉스 빌딩)  |  대표전화: 02-3446-0101  |  FAX: 02-3446-775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