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1.27 일 14:03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행사
설화수 전시 이벤트 ‘흙. 눈. 꽃 - 설화, 다시 피어나다’ 개최"아티스트의 언어로 써 내려간 설화수의 회고록이자 선언문"
김은영 기자 | 승인 2022.10.20 08:58|(1호)

글로벌 럭셔리 스킨케어 브랜드 설화수가 전시 이벤트인 ‘흙. 눈. 꽃 – 설화, 다시 피어나다’를 개최한다. ‘북촌 설화수의 집’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20일 프리뷰 오픈을 시작으로 11월 20일까지 약 한 달간 진행된다.

설화수는 9월부터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 ‘설화, 다시 피어나다 #SulwhasooRebloom’를 진행 중이다. 이번 이벤트는 브랜드 캠페인의 핵심 메시지를 고객이 직접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특히 아름다움만을 고집스럽게 추구해온 설화수의 선구자 정신을 아티스트의 시선으로 재해석해 선보이며 고객에게 새로운 영감을 선사할 계획이다.

이번 전시에는 국내외 아티스트 16명이 참여했다. 전시 큐레이터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서영희를 비롯해 한국을 대표하는 설치 미술가 이불,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입양된 개인적 경험을 작품에 투영시킨 다나 와이저(DanaWeiser) 등 동서양과 세대를 뛰어넘는 다양한 색채의 작가들이 동참했다. 이들은 설화수가 고집스럽게 걸어온 길을 흙, 눈, 꽃의 은유를 활용해 자신만의 언어로 재구성했다.

이벤트가 펼쳐지는 장소인 ‘북촌 설화수의 집’ 그 자체도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 기능한다. 설화수의 두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로 2021년 11월에 문을 연 이곳은 설화수의 취향과 가치관을 섬세하게 담아 따뜻하게 맞이하는 ‘집’으로서의 정체성을 지닌다. 1930년대 지어진 한옥과 1960년대에 지어진 양옥이 하나로 연결된 구조로, 1930년대에 시작된 아모레퍼시픽의 선구자 정신을 1960년대 ‘ABC 인삼크림’으로 계승하며 꽃을 피운 설화수의 여정을 담아낸 공간이다. 관객들은 손쉽게 접할 수 없던 예술 작품이 전시된 한옥과 양옥에서 작품과 공간이 빚어내는 이질적이고도 조화로운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정가윤 설화수 마케팅 디비전장은 “이번전시는 아티스트의 언어로 써 내려간 설화수의 회고록이자 선언문”이라며, “흙과 눈과 꽃이 하나로 이어져 설화의 탄생을 축복하듯, 아트 작품과 브랜드를 경험하는 모든 이들이 삶에 영감을 주는 씨앗을 발견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설화수는 ‘설화, 다시 피어나다 #SulwhasooRebloom’라는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을 통해 오직 설화수만이 걸어온 아름다움의 여정을 흙, 눈, 꽃이라는 상징으로 표현하고 있다. 브랜드 매니페스토 영상인 ‘FROM 1932TO YOU’는 서성환 선대 회장의 어머니 윤독정 여사가 직접 만들고 팔았던 동백기름 한 방울에서 시작해 오랜 시간 수많은 여성과 함께 한 설화수의 특별한 여정을 보여준다. 글로벌 브랜드 앰버서더 로제가 의인화된 설화수로 분한 또다른 영상인 ‘사람은 흙에서 태어나 꽃이 된다’는 지난 9월 공개 이후 소비자의 공감과 지지를 얻으며 화제의 중심이 되기도 했다.

‘흙. 눈. 꽃 – 설화, 다시 피어나다’ 전시 정보

- 전시일정: 2022년 10월 20일~2022년 11월 20일

- 관람시간: (주중) 오후 1시~오후8시 / (주말) 오전 11시~오후 8시

- 전시장소: 북촌 설화수의 집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 47)

- 관람방법: 네이버 예약 페이지(링크 바로가기) 통해 사전 예약 혹은 당일 워크인 관람 가능

김은영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주) 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회장 : 심흥섭  |  대표이사/발행인:박세란 webmaster@jybtv.kr   |  편집인:심흥섭
서울 종로구 난계로 259,1109호 (숭인동,경일오피스텔)  |  대표전화: 02-3275-3479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