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5.29 월 17:45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정치/행정
윤 대통령,"원폭 피해, 그 슬픔과 고통, 더 극심할 것"히로시마 동포 원폭 피해자와의 만남 모두 발언... "한국 대통령의 위령비 참배가 너무 늦었다고 생각,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 번 여러분께 송구 말씀 드려"
이정복 기자 | 승인 2023.05.20 06:54|(1호)

윤 석열 대통령은 19일,"소중한 생명과 건강, 그리고 삶의 터전을 잃은 이중고였다"면서" 여러분의 고통과 슬픔을 제가 가늠하기는 어렵다"며 "이 자리를 빌려 희생되신 우리 동포분들과, 또 여러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윤 석열 대통령은 19일,"소중한 생명과 건강, 그리고 삶의 터전을 잃은 이중고였다"면서" 여러분의 고통과 슬픔을 제가 가늠하기는 어렵다"면서 "이 자리를 빌려 희생되신 우리 동포분들과, 또 여러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사진=대통령실>

그러면서"지난 1970년 한국인 원폭 피해자 위령비가 건립되고, 또 공원 밖에 있던 위령비가 1999년 평화공원 안으로 옮겨졌다고 들었으며 히로시마민단을 비롯한 많은 분들의 노력에 감사 말씀을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히로시마 동포 원폭 피해자와의 만남 모두 발언을 통해"동포 여러분, 저희 부부를 이렇게 따뜻하게 환영해주셔서 먼저 감사드리겠다"며" 우리 동포들이 입은 이 원폭 피해는 자의든 타의든, 식민지 시절에 타향살이를 하면서 입게 된 피해이기 때문에, 그 슬픔과 고통이 더 극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이같이 언급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저는 모레 기시다 총리와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 공동 참배할 예정이며 한일 양국 정상이 함께 위령비를 찾는 것은 사상 최초이고, 사실 한국 대통령으로서도 이 위령비 참배가 처음"이라면서" 한국 대통령의 위령비 참배가 너무 늦었다고 생각이 드며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 번 여러분께 송구 말씀을 드린다"고 피력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저와 기시다 총리는 위령비 앞에서 고향을 떠나 이역만리 타향에서 전쟁의 참화를 직접 겪은 한국인 원폭 희생자를 추모하면서 양국의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열어갈 것을 함께 다짐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이와함께 윤 대통령은 "다시 한 번 희생되신 우리 동포분들과, 또 그것을 지켜보고 그 후에 이렇게 민단에 몸을 담고 우리 동포들 위해서 열심히 노력해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 말씀을 드리고, 오늘 늦게나마 여러분들 이렇게 뵙게 돼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서 이렇게 늦게 여러분들을 찾은 것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19일 윤 대통령 부부는 일본 히로시마 동포 원폭 피해자와의 만남을 가졌다.< 사진=대통령실>

한편 이날  만남에는 원폭 피해 당사자인 피폭 1세와 후손 20여 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이어 피폭 당사자이기도 한 권양백 前 한국인원폭희생자위령비 이설대책위원회 위원장은 공원 밖에 있던 위령비를 현 위치로 이설하는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히로시마현과 히로시마시 지자체와 뜻있는 일본인들의 협조를 받아 이를 해결한 일화를 소개하고, “본인도 피폭자의 한사람으로서 죽으면 위령비에 들어갈 사람"이라며 "오늘 윤 대통령의 위로를 하늘에 계신 선배님들께 꼭 보고드리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또한 피폭 2세인 권준오 한국원폭피해자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도" 윤 대통령이 78년 만에 히로시마 원폭 피해자를 찾아 주어 마음에 맺힌 아픔이 풀렸으며 동포사회에 큰 위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피폭 가족과 민단(재일본대한민국민단) 관계자들의 발언이 이어졌으며, 이들은 "한국이 히로시마 G7 정상회의에 초청받아 참석하게 된 것을 뿌듯하게 생각하며, 윤 대통령이 그동안 어려웠던 한일관계를 개선시켜 주어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정복 기자  jungbok113@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자유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 00459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발행/편집인: 이영배 webmaster@jybtv.kr  |  편집국장: 이정복
서울시 성북구 안암로 1길 11,7층(보성빌딩)  |  대표전화: 010.5761.5662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