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4.19 금 18:22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연예/스포츠
‘쇼츠 900만뷰’ 작곡가 정재민, 첫 EP 2월 발매서울의 쉼터 ‘서울숲’의 이른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시간의 변화 담아내는 여섯 곡 작곡
임원희 기자 | 승인 2024.02.22 10:01|(1호)

현대 클래식 음악으로는 이례적으로 쇼츠 900만뷰를 달성한 화제의 작품 ‘아이폰에는 무음모드 버튼이 있습니다’의 작곡가 정재민의 데뷔 앨범 <The World Of Us(우리들)>이 26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이번 EP는 ‘Lost In The Night’, ‘The World Of Us’ 숲의 피아노를 중심으로 한 두 편의 뮤직비디오가 제작되어 유튜브 ‘정재민 Jung Jae Min’ 채널 등을 통해 음원과 동시에 만날 수 있다.
 
앨범에서 정재민은 한국에서 가장 바쁜 도시인 서울의 쉼터 ‘서울숲’의 이른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시간의 변화를 담아내는 여섯 곡을 작곡했다.
 
그는 “해가 뜨고 지는 모습을 통해 시간을 느끼고, 흐르는 시간 가운데 잠시 멈추어 섰을 때 비로소 삶에 대해 생각할 수 있다. 그리고 그런 ‘멈춤의 시간’을 통해 조금 더 타인을 이해할 수 있게 되고 <우리들>의 삶에 대해 알 수 있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재민은 클래식과 대중음악을 넘나드는 연주자이자 작곡가, 지휘자이다. 김희재, 서울시립교향악단, SM 엔터테인먼트 SM Classics, tvN드라마 <마에스트라>, 게임음악플랫폼 플래직 등 유명 아티스트와 매체 등의 작곡, 편곡, 오케스트레이션을 맡았다.
 
또한, 그는" 이번 앨범을 시작으로 대한한국 사회에 나타나는 ‘한국의 현대 문화’에 대한 음악을 만들어 꾸준히 세상에 메시지를 던질 것"이라고 밝혔다.

임원희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자유방송  |  등록번호:경남 아 02598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발행/편집인: 이영배 webmaster@jybtv.kr  |  편집국장: 이정복
(본사) 경남 거제시 옥포 성안로 15. 102동 1302호 (미진 라메르펠리스)

(서울) 서울시 성북구 안암로 1길 11,7층(보성빌딩)  |  대표전화: (055) 688.9188 / 010.2405.8983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