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4.19 금 18:22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여성/문화
한국 AI 콘텐츠 기업 슈퍼엔진, 일본 만화가들 움직여일본 만화가와 업계 관계자 신년행사 ‘신춘회’서 ‘Pure Model AI’ 활용한 신작 제작경험 공유
이영선 기자 | 승인 2024.04.03 10:22|(1호)

국내 AI 콘텐츠 기업 슈퍼엔진이 만화/웹툰 강국인 일본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현지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슈퍼엔진은 최근 일본 만화가들의 최대 신년 행사인 ‘신춘회’에서 자사의 만화/웹툰 제작용 생성형 AI ‘Pure Model AI’를 발표·시연했다고 3일 밝혔다.

2023년 일본 문화공로상 수상자이자 망가재팬 이사장인 사토나카 마치코 작가가 슈퍼엔진을 소개하고 있다

김동준 슈퍼엔진 대표는 “사업 초기부터 한국과 일본의 유명 만화 작가 및 웹툰 제작 스튜디오들로부터 밀려드는 제작 요청에 대응하느라 홍보 활동을 하지도 못하고 개발과 제작에만 전념해 왔다”며 “일본 현지에서 ‘Pure Model AI’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일본만화가협회로부터 초청을 받아 신춘회에서 시연을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다가 4년 만에 개최된 이번 신춘회에는 일본 만화가와 주요 업계 관계자 400여명이 참석했으며, 최근 일본 만화/웹툰 업계에서도 생성형 AI의 활용에 대해 여러 반응이 나오고 있어 슈퍼엔진의 시연에 관심이 집중됐다.

김동화 화백이 슈퍼엔진의 AI를 활용해 제작 중인 인터랙티브 스토리 북의 콘셉트 이미지


슈퍼엔진은 ‘작가를 지키는 AI가 변화시키는 새로운 만화 세상’이라는 주제의 발표를 통해 현재 시장에 나와있는 만화/웹툰 제작용 생성형 AI의 대부분은 다른 저작권자의 그림체까지 학습된 상태이기 때문에 섣불리 사용할 경우 작가 고유의 ‘개성’을 잃을 뿐 아니라 본의 아니게 다른 작가의 저작권을 침해할 리스크가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Pure Model AI’의 비교우위를 강조했다.

‘사토나카 마치코’의 콘티로 생성된 AI 이미지. 작가와 함께 AI를 튜닝해 현대적인 느낌을 추가


실제 슈퍼엔진의 ‘Pure Model AI’는 계약한 작가의 데이터만을 학습시키고, 저작권자의 허가 없이는 동작하지 않아 작가의 저작권과 작품의 독창성을 지켜준다는 점에서 여타 생성형 AI와 달리 ‘작가별 전용 AI’라는 차별성을 갖는다.

‘Pure Model AI’를 활용해 작업을 했던 일본의 유명 작가 사토나카 마치코(2023년 문화공로상 수상자)도 신춘회에서 슈퍼엔진의 AI 기술력을 소개하며 “AI를 통해 요즘 스타일의 내 그림을 만나니 젊어진 것 같고, 작품에 대한 의욕이 샘솟는다”고 격찬을 아끼지 않았다.

일본 음식을 주제로 한 만화를 평생 그려온 쿠라타 요시미 작가 역시 “자주 보이는 수상한 AI 그림이 아니라 정말 나처럼 그리고, 내가 그린 적 없는 중국음식은 엉망으로 만들어내는 것으로 보아 믿을 수 있다”며 기대 이상의 성능에 놀라움을 표명했다.

슈퍼엔진의 AI를 활용해 제작한 김동화 화백의 ‘기생이야기’ 컬러 리마스터링 샘플


‘빨간 자전거’를 통해 만화 불모지였던 한국 만화에 대한 인식을 크게 개선한 김동화 화백은 작품 제작에 ‘Pure Model AI’를 활용한 경험을 얘기하고 “AI가 내 작품을 정말 깊이 있게 이해하고 표현해주는 느낌이고, 혼자서는 엄두도 낼 수 없었던 그림을 척척 만들어준다”며 ‘기생이야기’ 리마스터링 샘플링 작업과 AI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도전으로써 인터랙티브 스토리 북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슈퍼엔진 관계자들이 신춘회 현장에서 일본 작가들에게 AI의 특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동준 대표는 “발표 후 시연 부스에도 많은 작가들이 몰려 여러 가지 질문과 제작 요청이 쏟아졌다”며 “일본 웹툰 제작사이자 현지 사업 파트너인 엔돌핀의 제작 역량과 슈퍼엔진의 AI 기술력 간의 시너지를 극대화해 일본 만화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영선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자유방송  |  등록번호:경남 아 02598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발행/편집인: 이영배 webmaster@jybtv.kr  |  편집국장: 이정복
(본사) 경남 거제시 옥포 성안로 15. 102동 1302호 (미진 라메르펠리스)

(서울) 서울시 성북구 안암로 1길 11,7층(보성빌딩)  |  대표전화: (055) 688.9188 / 010.2405.8983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