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5.30 목 17:27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정치/행정
윤 대통령, 천태종 제2사찰, 부산 삼광사 방문,"국민화합과 행복 기원"방명록에 "부처님의 가르침과 애국 충심을 잘 받들겠습니다'라고 글 남겨
이정복 기자 | 승인 2024.04.06 11:57|(2호)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에 위치한 삼광사를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대조사 존상 앞에서 향을 받아 향로에 꽂고 참배를 하며 국민 화합과 행복을 기원했다.< 사진=대통령실>

이날 삼광사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삼광사 주지 영제스님 등 사찰 관계자 및 대통령을 환영나온 신도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어,윤  대통령은 영제스님의 안내를 받아 30여 개의 계단을 걸어 올라가 대조사전에 입장,  대조사 존상 앞에서 향을 받아 향로에 꽂고 참배를 하며 국민 화합과 행복을 기원했다.

한편 대조사전을 내려온 윤 대통령은 영제스님 등과 함께 대웅전으로 이동해 석가모니상에 다시 한번 참배했다.

윤 대통령은 법화당으로 이동해 영제스님 등 사찰 관계자와 차를 마시며 대화를 나눴다. < 사진=대통령실>

이어, 윤 대통령은 법화당으로 이동해 영제스님 등 사찰 관계자와 차를 마시며 대화를 나눴다.

이에, 영제스님이 윤 대통령에게 “나라가 있어야 종교도 있다는 믿음으로 종단 차원에서 대통령님을 위해 열심히 기도하고 있습니다”라고 하자, 윤 대통령은 “고맙습니다.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잘 하겠습니다”라고 화답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참석자들과 삼광사 소개, 불교계 현황 등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사찰 측이 준비한 방명록에 '부처님의 가르침과 애국 충심을 잘 받들겠습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윤 대통령은 영제스님으로부터 남북 통일과 인류의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가 담긴 '삼광사오십삼존불팔면구층대보탑' 모형을 선물로 받았다.

윤 대통령은 영제스님 등과 함께 대웅전으로 이동해 석가모니상에 다시 한번 참배했다.< 사진=대통령실>

대화를 마치며 영제스님이 “대통령님, 큰 뜻을 이루십시오”라고 말하자, 윤 대통령은 “천태종 삼광사의 애국 불교를 잊지 않고 받들겠습니다”라고 답했으며 이에 영제스님은 “열심히 기도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사찰 곳곳에서 윤 대통령을 만난 신도들은 “대통령님을 위해 기도합니다”, “대통령님 화이팅” 등을 외치며 윤 대통령에게 환호를 보냈다.윤 대통령은 신도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사진촬영을 요청하는 학생 신도들과는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다고 김대변인은 전했다.

이날  삼광사 방문에는 삼광사에서 주지 영제스님, 교무국장 덕중스님, 이경훈 신도회장 등이, 대통령실에서 이도운 홍보수석, 박춘섭 경제수석, 장상윤 사회수석 등 참모진이 함께했다.

한편, 삼광사는 대한불교천태종 제2의 사찰이자 부산의 3대 사찰 중 하나이며 윤  대통령의 천태종 사찰 방문은 대선 후보 시절 구인사 방문을 포함해 이날 삼광사까지 네 번째라고 김대변인은 전했다.

 

 

 

 

이정복 기자  jungbok113@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자유방송  |  등록번호:경남 아 02598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발행/편집인: 이영배 webmaster@jybtv.kr  |  편집국장: 이정복
(본사) 경남 거제시 옥포 성안로 15. 102동 1302호 (미진 라메르펠리스)

(서울) 서울시 성북구 안암로 1길 11,7층(보성빌딩)  |  대표전화: (055) 688.9188 / 010.2405.8983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