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6.18 화 18:20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행사
한강뮤지엄, 12번째 기획전 '폭신폭신- A Moment of Relief' 개최출품한 작가, 지석철, 최성임, 김기라, 김선현, 서기환...현대미술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5인
이영선 기자 | 승인 2024.06.10 10:38|(1호)

한강뮤지엄은 2024년 하반기 <폭신폭신- A Moment of Relief>이라는 제목으로 12번째 기획전을 개최한다.

 
전시는 모든 것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변화하는 ‘유동적 현대사회 Liquid Modern World’에서 불안과 무력함을 느끼는 사람들에게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여백의 장을 제공하고자 기획되었다.
 
전시에 작품을 출품한 작가는 지석철, 최성임, 김기라, 김선현, 서기환으로 모두 현대미술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5인이다.
 
이들은 회화, 영상, 설치, 조각 등 현대미술의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작품들을 소개한다.
 
작가들은 인간, 자연, 사회, 가족, 일상 그리고 생과 사의 순환에 대한 다양한 생각의 스펙트럼을 통해 현대인의 상실감과 외로움, 불안을 표현한 작품을 선보인다.
 
표현과 내용의 다양성에도 불구하고 작가들의 작품을 관통하는 중심 개념은 ‘각박한 현실 속에서 고뇌하며 자신의 길을 찾아가는 인간’이다.

 
5인의 작가들은 전시장 안에서 자신들만의 고유한 매체와 소재로 현대사회를 살아가고 있는 인간에 관한 이야기를 서사적, 은유적, 때로는 직접적으로 풀어낸 결과를 보여준다.
 
지그문트 바우만(Zygmunt Bauman, 1925~2017)은 『액체현대 Liquid Modernity』에서 현대인들의 가장 큰 문제는 고독을 위한 시간의 상실이라고 지적한다.
 
바우만은 삶이 방전되고 있다는 느낌을 바꾸기 위해서는 ‘고독을 기르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진단한다.


 
한강뮤지엄은 이번 전시가 불안의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잠시 멈춰 고독을 통해 집중적이고 진지하게 자신을 성찰하고 마음 속 깊은 불안을 치유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
 
쳇바퀴 속 다람쥐처럼 수동적인 삶을 살고 있지 않나 불안해하는 동시대인들이 고독을 가꾸며 방전된 삶을 재충전하고 회복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한편, 경기도 남양주시 팔당리 784 한강뮤지엄에서 개최되는 <폭신폭신- A Moment of Relief> 전시회는 2024년 6월 5일(수) ~ 10월 27일(일) 연중무휴로 진행되며, 관람시간은 월-금 11:00 – 22:00, 주말 11:00 – 22:00이다.

이영선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자유방송  |  등록번호:경남 아 02598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발행/편집인: 이영배 webmaster@jybtv.kr  |  편집국장: 이정복
(본사) 경남 거제시 옥포 성안로 15. 102동 1302호 (미진 라메르펠리스)

(서울) 서울시 성북구 안암로 1길 11,7층(보성빌딩)  |  대표전화: (055) 688.9188 / 010.2405.8983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