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6.18 화 18:20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유통
이니스프리 모음재단, 제주 바다 그린아일위크 성료아모레퍼시픽 공감재단 비롯 기업 및 단체 70명 참여, 이니스프리 플로깅 키트 후원
이영선 기자 | 승인 2024.06.11 08:26|(1호)

아모레퍼시픽그룹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이사장 이진호)이 5월 30일부터  지난 9일까지 해양 환경 보전을 취지로 운영한 ‘제주 바다 그린아일위크’를 성황리에 종료했다고 밝혔다.

 

제주 바다 그린아일위크는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에서 운영하는 환경 캠페인으로 ‘Green Wave, Green Isle (푸른 파도, 푸른 섬)’을 주제로 바다 환경 보전에 대한 메시지를 전했다. 운영 기간 동안 ▲ 5월 30일 제주 사계 해변 쓰레기 수거 ▲ 5월 31일 바다의 날 기념 어린이 환경교육 ▲ 6월 9일 제주 오조리 해변 일대 구멍갈파래 수거 활동을 펼쳤다.

 

구멍갈파래는 제주 해안에서 이상 번식하는 해조류로 산더미 같이 쌓인 채 방치되면 부패하여 악취를 일으키고, 해양 생태계 파괴의 주범으로 알려져 있다. 밀물 때마다 조금씩 밀려드는 해양 쓰레기와 섞이면 쓰레기 산이 형성되어 수거와 처리에 많은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수거한 구멍갈파래는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 조천읍지회(회장 강나루)에서 제주도 토종 종자 증식을 위한 생태 텃밭에 자연 비료로 실험할 예정이다.

 

제주 바다 그린아일위크는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을 비롯하여 아모레퍼시픽 공감재단, 민ㆍ관ㆍ학 연합 봉사단 용산 드래곤즈(삼일회계법인, 용산구시설관리공단, 코레일네트웍스, GKL사회공헌재단, HDC아이파크몰), 세이브제주바다, 공립 혼디 아동보호 센터, 김지환 업사이클링 작가, 제주대학교 환경동아리 리얼스, 로잉스튜디오, 하쿠다 임직원과 제주도민 자원봉사자 70여 명이 참여했다.

 

이니스프리는 바다 환경을 위한 활동을 지속하는 의미를 담아 선크림과 장갑이 포함된 ‘플로깅 키트’를 후원했다.

 

행사에 참여한 제주대학교 환경동아리 리얼스 전성환 회장은 “제주 해변을 뒤덮고 있는 구멍갈파래와 쓰레기를 보고 그냥 지나칠 수 없어 제주대학교 학생들과 참여하게 되었다”며 참여 동기를 밝혔다.

 

이니스프리 모음재단 이진호 이사장은 “제주 바다를 위해 더운 날씨도 마다하지 않고 달려와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여러 사람들과 뜻을 모아 제주가 직면한 환경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활동을 이어가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은 아모레퍼시픽 그룹 이니스프리에서 제주의 가치 보전을 위해 출연한 비영리 법인으로 제주의 자연과 문화, 인재를 위한 다양한 공익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영선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자유방송  |  등록번호:경남 아 02598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발행/편집인: 이영배 webmaster@jybtv.kr  |  편집국장: 이정복
(본사) 경남 거제시 옥포 성안로 15. 102동 1302호 (미진 라메르펠리스)

(서울) 서울시 성북구 안암로 1길 11,7층(보성빌딩)  |  대표전화: (055) 688.9188 / 010.2405.8983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