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7.20 토 08:24
상단여백
HOME 뉴스/자유TV 정치/행정
김건희 여사,"한국과 우즈베키스탄, 문화, 기질 , 긴밀하게 협력, 동반 성장할 수 있길 기대"우즈벡 영부인과 친교시간 ,전통 문화행사 참석...우즈베키스탄 전통춤 공연 관람, 우즈베키스탄 문화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시간 가져
이정복 기자 | 승인 2024.06.15 12:40|(2호)

김건희 여사는 14일, (현지시간) 쿡사로이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우즈베키스탄 영부인인 지로아트 미르지요예바(Ziroat Mirziyoyeva)여사와 친교 시간을 갖고 미르지요예바 여사가 직접 세심히 준비한 우즈베키스탄 전통 문화행사에 참석했다.

김건희 여사는 14일, (현지시간) 쿡사로이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우즈베키스탄 영부인인 지로아트 미르지요예바(Ziroat Mirziyoyeva)여사와 친교 시간을 갖고 미르지요예바 여사가 직접 세심히 준비한 우즈베키스탄 전통 문화행사에 참석했다.< 사진=대통령실>

또한, 한국에 6년 넘게 거주해 한국과 남다른 인연을 갖고 있는 미르지요예바 여사의 차녀인 샤흐노자 미르지요예바(Shahnoza Mirziyoyeva)사회보장청 제1부청장도 김 여사의 방문을 환영하기 위해 이 행사에 깜짝 참석했다고 김수경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김 여사는 우선 우즈베키스탄측의 따뜻한 환대와 배려 덕분에 아름다운 풍경에 둘러싸인 웅장한 건물인 영빈관에서 편안히 일정을 보내고 있다며 미르지요예바 여사에게 사의를 표했다.

이어,김 여사는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간에는 문화, 기질 등 유사성이 많다고 들었는데, 앞으로도 양국이 긴밀하게 협력해 동반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미르지요예바 여사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방문을 “현지 언론들이 연일 보도하고 있다”면서, 이는 우즈베키스탄 국민들이 윤 대통령 부부의 방문을 오래 기다려 왔다는 반증"이라고 이번 윤 대통령 부부의 국빈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했다.

이어, 김 여사는 미르지요예바 여사가 문화에 조예가 깊은 김 여사를 위해 마련한 우즈베키스탄의 문화 행사에 참석했다.

김 여사는 우즈베키스탄 장인들이 만든 도자기, 목공품, 자수 등의 전통 공예품들을 감상하고 우즈베키스탄 전통춤 공연을 관람하면서 우즈베키스탄의 문화를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14일 김건희 여사는 우즈베키스탄 지로아트 미르지요예바 영부인과 배우자 문화 프로그램에 참석했다. < 사진-=대통령실>

특히, 김 여사가 우즈베키스탄의 전통 자수인 ‘수잔늬’ 작품을 보고 “굉장히 섬세하고 아름답다”라고 평하자, 미르지요예바 여사가 우즈베키스탄 문화를 실제로 체험해보기 위해 ‘수잔늬’ 자수가 새겨진 의상을 착용해볼 것을 권유해 김 여사는 전통의상을 입어보기도 했다.

한편, 미르지요예바 여사는 김 여사가 평소 동물 보호 목소리를 내 온 것에 대해 크게 공감하면서, "우즈베키스탄도 앞으로 유기견 등 동물 보호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특히,윤 대통령 부부의 "이번 투르크메니스탄 방문 시 김 여사의 동물 사랑에 감명을 받은 투르크메니스탄 최고지도자로부터 알라바이를 선물로 받았다는 소식도 접했다"고 말했다.

< 사진=대통령실>

또한, 미르지요예바 여사는 "우즈베키스탄에서 한국 문화에 대한 인기가 높아 한국에 대한 호감도가 크다"면서", 본인도 한국 문화와 한국 제품에 대해 관심이 많다"고 덧붙였다.

미르지요예바 여사는 짧은 시간을 아쉬워하며" 금일 예정된 국빈만찬 때 대화를 이어가자"고 했고, 김 여사도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화답했다.

이정복 기자  jungbok113@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자유방송  |  등록번호:경남 아 02598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발행/편집인: 이영배 webmaster@jybtv.kr  |  편집국장: 이정복
경남 거제시 옥포 성안로 15. 102동 1302호 (미진 라메르펠리스)

서울시 성북구 안암로 1길 11,7층(보성빌딩)  |  대표전화: (055) 688.9188 / 010.2405.8983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