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7.20 토 08:2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여성/문화
파리에서 한국미술 전시 ‘디코딩 코리아’ 개최한국 현대사회를 탐구한 현대 미디어아트 작가 11명 작품 18점 소개, 백남준 특별전 진행
이영선 기자 | 승인 2024.07.10 08:39|(2호)

문체부가 (재)예술경영지원센터(대표 직무대리 김범훈)와 함께 ‘2024 파리올림픽’을 맞이해 오는 26일부터 8월 25일까지 파리 그랑팔레 이메르시프(Grand Palais Immersif*)에서 한국미술 전시 ‘디코딩 코리아(Decoding Korea, La Corée Decodée)’를 개최한다.

 

‘디코딩 코리아’에서는 한국미술을 통해 나타난 한국의 특성을 현대적 표현양식인 ‘미디어아트’로 해독(decode)한다. 특히, 산업화로 인해 급진적인 변화를 겪었던 한국 사회의 복잡성과 다면성에 주목한다. 미디어아트의 선구자로 불리는 백남준 작가를 포함해 강이연, 권하윤, 김희천, 람한, 룸톤, 박준범, 염지혜, 이용백, 이이남, 정연두 등 우리나라 미디어아트 작가 11명의 작품 18점을 소개한다.

 

최근 미국·유럽 등에서 한국 작가들을 조명하는 전시가 활발히 열리는 등 한국미술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 중 한국 미디어아트는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의 기술적 탁월함과 이를 활용한 다양한 시도로 주목받고 있다. ‘디코딩 코리아’에서 소개되는 작품들은 최첨단의 기술을 통해 새로운 시각적 경험을 제공하면서도, 동시대 한국 작가들의 철학적인 고민을 전달해 이번 전시를 통해 올림픽 기간 파리를 찾은 전 세계인에게 한국을 입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전시에서는 ▴지구상의 모든 요소의 생태적 상호연결을 강조하는 강이연 작가의 프로젝션 매핑* <유한(Finite)>, ▴비무장지대의 생태적 가치를 재발견하는 권하윤 작가의 가상현실(VR) 작품 <489년>, ▴2011년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을 장식한 이용백 작가의 <엔젤 솔저>, ▴이상의 시(詩) <오감도>에서 영감을 받아 까마귀의 시선으로 울산을 바라본 정연두 작가의 <오감도> 등 한국 현대사회를 사회적, 역사적, 문화적 맥락에서 탐구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백남준 특별전도 진행한다. 백남준 특별전에서는 전통과 현대, 동양과 서양, 추상과 구상을 혼합해 지구촌 문화융합을 실험하는 ‘글로벌 그루브(Global Groove)’와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전 세계 10여 개국이 참여한 국제 위성 방송 프로젝트인 ‘세계와 손잡고(Wrap Around the World)’를 선보인다. 관람객들은 백남준 작가가 조망한 국제 연대 정신이 세계 최고의 스포츠 축제이자 문화축제인 올림픽이 열리는 프랑스에서 실현되는 순간을 경험할 수 있다.

 

한편 이번 전시는 ‘2024 파리올림픽’을 계기로 지난 5월 2일부터 6개월 동안 파리를 포함한 프랑스 전역에서 전 세계인에게 한국 문화를 소개하는 ‘2024 코리아 시즌’(www.koreaseason.co.kr)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2024 코리아 시즌’에서는 한국미술 전시 ‘디코딩 코리아’ 외에도 국립발레단의 <대한민국 국립발레단 스페셜 갈라>(파리 코리아하우스/ 7. 28.~29.), ‘오리악 페스티벌(8. 14.~17.)’에 참가하는 <피버>, <물질> 등 한국 공연단 작품, 하트하트재단의 발달장애인 오케스트라[살가보 극장(Salle Gaveau)/9. 7.~8.] 공연 등 민간과 국공립 예술단체들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이영선 기자  webmaster@jybtv.kr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자유방송  |  등록번호:경남 아 02598 |  등록일:2007년 11월 2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흥섭
발행/편집인: 이영배 webmaster@jybtv.kr  |  편집국장: 이정복
경남 거제시 옥포 성안로 15. 102동 1302호 (미진 라메르펠리스)

서울시 성북구 안암로 1길 11,7층(보성빌딩)  |  대표전화: (055) 688.9188 / 010.2405.8983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자유방송이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승인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ㆍ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자유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